상단여백
기사 (전체 2,413건)
알랑가몰라
수돗물 누수로 연간 6000억원 낭비, 지자체는 어디서 새는지 파악도 못 해. 군수님 댁 수도꼭지 좀 뽑아드려야겠네.
편집부1 기자  |  2018-09-07 16:49
라인
알랑가몰라
혈세 낭비 막으려 관사 이전 반대한 결과 보복 인사, 담당자는 자살. 소상공인 보호하랬더니 완장질 하고 있네.
편집부1 기자  |  2018-09-07 16:40
라인
알랑가몰라-원전해체, 우리의 전략은
속도 붙은 탈원전, 해체 기술력 믿을 수 있을까. 최우선이 안전·환경일 텐데··· 단계별 체계적 전략은 갖고 계시려나.
편집부  |  2018-09-06 17:10
라인
알랑가몰라-백화점 저공해차 무료주차, 국산경차는?
저공해차 끌고오면 백화점 무료주차라. 친환경 교통문화 확산 등등 의미는 좋은데··· 국산 경차는 포함이 안 된다니, 누굴 위한 거지?
편집부  |  2018-09-06 17:10
라인
알랑가몰라-형식적인 환경영향평가
형식적인 환경영향평가 제도라면 애초 소통 따윈 없다 이건가. 사회·경제적 영향 고려할 사회영향평가는··· 뭐 꿈도 못 꿀일.
편집부  |  2018-09-04 18:56
라인
알랑가몰라-아름다운 강산에 피는 향기
자연생태계 보전·관리하는 국립공원관리공단. 국립공원 화장실 오수도 귀히 여겨 무단방류. 아름다운 강산에 지린내 진동할 판.
편집부  |  2018-09-04 18:56
라인
알랑가몰라
셀프인증 등 부실 운영으로 구멍 뚫린 녹색건축 인증. 국민 위해 제도 만들었더니 공공기관이 밥상 차지하는 꼴.
편집부1 기자  |  2018-09-01 14:58
라인
알랑가몰라
북한산 출몰 원숭이 잡고 보니 국제적 멸종위기종. 버리기 전엔 남들에게 희귀한 동물 키운다고 자랑했겠지?
편집부1 기자  |  2018-09-01 14:58
라인
알랑가몰라
4대강 담합 대기업 사회공헌 2000억 약속하고 실제 집행은 52억. 이쯤 되면 대기업이 아니라 그냥 장사꾼.
편집부1 기자  |  2018-08-30 16:38
라인
알랑가몰라
한국 중학생 잠깐의 휴식에도 ‘공부’ 때문에 압박감 느껴… ‘여가=시간낭비’ 사회적 인식부터 바꿔야.
편집부1 기자  |  2018-08-30 16:38
라인
알랑가몰라-정말, 너만 모르니?
활주로도 짧고, 시계비행에 시뮬레이션은 신뢰하기도 어려운 흑산공항. 밀어붙이기식 사업의 말로를 정말, 너만 모르니?
편집부  |  2018-08-28 17:02
라인
알랑가몰라-ACE를 제시한 ACE
경제성장, 일자리 앞세워 ‘적정 청정에너지법(ACE)’ 제시한 트럼프. 속살은 화력발전 유지···, 환경은 상관없다는 꼴통 중에 ACE.
편집부  |  2018-08-28 17:02
라인
알랑가몰라
‘침대는 과학’이라고 선전하더니 R&D 비중은 고작 1%… 소비자 기만하는 것도 과학인가? 심리학?
편집부1 기자  |  2018-08-24 16:32
라인
알랑가몰라
피감기관 예산으로 해외출장 다녀온 국회의원 명단 공개 거부. 이놈이고 저놈이고 나랏돈 빼먹을 궁리만…
편집부1 기자  |  2018-08-24 16:32
라인
알랑가몰라
공장 적어 깨끗할 것 같던 북한 대기오염 사망자 172개국 중 1위. 노후 화력발전소가 이렇게 무섭습니다.
편집부1 기자  |  2018-08-23 17:26
라인
알랑가몰라
전력사용량 13%에 불과한 가정용 전기요금만 누진제 적용. 공장 돌리기 위해 사람은 찜통더위도 참으라?
편집부1 기자  |  2018-08-23 17:26
라인
알랑가몰라-음식물류 관리가 '뻔할 뻔'
음식물류 폐기물, 공무원 한 명이 수백개 사업장 관리가 현실. 실효성 없는 다량배출사업장 관리, 얼마나 허술한지 뻔할 뻔 자네.
편집부  |  2018-08-21 17:57
라인
알랑가몰라-국가 방조 피해 사건
‘라돈침대’ 국가 방조 시민피해 사건. 생활 속 방사선 문제에 관심, 책임도 없는 시스템 부재로 무더위 속 열만 치솟네.
편집부  |  2018-08-21 17:57
라인
알랑가몰라
환경부 수질개선 핑계로 땅 넓히기에 혈안이 돼 규정까지 무시… 이러다가 복부인으로 나설 기세.
편집부1 기자  |  2018-08-17 17:49
라인
알랑가몰라-말로만 천연!
말로만 '천연비누' 정작 제조업체도 성분 몰라… 인증기준에도 미달하는 제품에 '천연'이라는 단어 써도 되나?
편집부1 기자  |  2018-08-17 17:49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뜨거운 지구,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변화 <br>제5회 서울 기후-에너지 컨퍼런스 개최
‘2018 세상을 밝게 만든 사람들’ 시상식
SL공사, 화재취약시설 현장안전점검
'라돈 저감 주택 시공 세미나' 개최
2018 KEI 환경평가본부 성과발표회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