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기사 (전체 2,413건)
알랑가몰라
일단 수입해놓고 생태계 문제 생기면 그제서야 수입 금지. 강아지도 키우다 문제 생기면 버리는 사람이나 환경부나.
편집부1 기자  |  2019-10-24 18:04
라인
알랑가몰라
소방관들 장갑도 사비, 업무상재해도 사비, 휴일엔 지자체 행사 준비. 소방관은 공복이 아니라 노비.
편집부1 기자  |  2019-10-24 18:04
라인
알랑가몰라
미세먼지 대책 예산 3조4천억, 화석연료 보조 5조8천억. 미세먼지 2조4천억 만큼 마시면 되죠?
편집부1 기자  |  2019-10-24 17:26
라인
알랑가몰라
100만원대 중국산 전기이륜차에 230만원 보조금, 소비자는 400만원에 구입. 글로벌 호구 소리 맞네.
편집부1 기자  |  2019-10-24 17:26
라인
알랑가몰라-수백억 자동집하시설
수백억원 든 쓰레기 자동집하시설 ‘크리넷’. 법적 근거, 소관 부처도 없이 악취·소음 민원은 늘고, 책임지는 곳 없는 탁상행정의 전형.
편집부  |  2019-10-22 15:27
라인
알랑가몰라-환경호르몬 영수증
작년, 재작년에도 지적됐지만 바뀌지 않는 환경호르몬 영수증. 말로만 개선 약속하는 그대들 입에 비스페놀A 대기표라도.
편집부  |  2019-10-22 15:27
라인
알랑가몰라-고질병
지난해부터 국정감사 지적에도, 특정업체 밀어주려 성능미달 제품 기준 완화까지 해주는 환경공단. 이런 고질병은 뭐지?
편집부  |  2019-10-17 17:57
라인
알랑가몰라-대학 기숙사비는 일시불 현금으로
대학 10곳 중 6곳 기숙사비 현금으로 받는 현실. 그것도 일시불로. 지성의 산실 대학이 학생들 보기를 ‘돈’같이 알아 씁쓸하네.
편집부  |  2019-10-17 17:57
라인
알랑가몰라-낙하산 인사
정권이 바뀌고 바뀌어도 바뀌지 않는 낙하산 인사. 여전한 공공기관 친인척 고용세습에 불편하고 짜증나는 국민 시선, 알기나 할까.
편집부  |  2019-10-15 18:48
라인
알랑가몰라-국민 혈셀 잘 쓰고 있어요~
환경보전협회는 공금으로 단란주점. 농진청은 연구사업 출연금 부적절 사용 횟수가 429건. 그렇게 국민 혈세 잘 쓰고 있다는.
편집부  |  2019-10-15 18:48
라인
알랑가몰라
EU는 2050년 탄소제로 추진, 한국은 2050년 저탄소 논의 시작. 차마 비교하기조차 부끄러운 수준.
편집부1 기자  |  2019-10-11 15:40
라인
알랑가몰라
의료폐기물 불법 방치한 사업주 ‘우리 없으면 누가 처리할래’ 베짱. 이런 때 시원하게 감옥 한번 보내드려야지.
편집부1 기자  |  2019-10-11 15:40
라인
알랑가몰라
기상청 직원 절반은 기상예보 업무 기피. 야근하며 고생해봐야 승진에 도움 안 되니 누가 하고 싶을까?
편집부1 기자  |  2019-10-08 16:40
라인
알랑가몰라
정부의 거래소 폐쇄로 폭락했던 가상화폐 시장 다시 커져. 오락가락 정책방향, 이제는 명확히 해야 할 때.
편집부1 기자  |  2019-10-08 16:40
라인
알랑가몰라
정치싸움에 몰두하다 추석 이후 부랴부랴 벼락치기 국감 준비. 과연 얼마나 제대로 하는지 지켜봅시다.
편집부1 기자  |  2019-10-04 16:39
라인
알랑가몰라
방치 쓰레기 처리업체 넘겼는데, 용량 초과로 업체가 행정대집행 대상. 서류상으론 정리했으니 공무원은 만족.
편집부1 기자  |  2019-10-04 16:39
라인
알랑가몰라-274억원 혈세 부정사용
산자부 산하 연구기관 R&D 자금 부정사용 여전. 경제위기 속 솜방망이 처벌도 없이 6년간 274억원 혈세가 소리 없이 사라진다.
편집부  |  2019-10-01 18:15
라인
알랑가몰라-즉각적이고 과감한 결단
허울뿐인 기후변화대응 계획에 참담… ‘기후악당’도 모자라 ‘악마’라도 되고 싶나. 즉각적이고 과감한 결단은 지금 필요하다고!
편집부  |  2019-10-01 18:15
라인
알랑가몰라
5등급 차량 숫자는 10%, 미세먼지 배출은 53%. 운행제한만 하지 말고 생계형 운전자 지원책도 병행해야.
편집부1 기자  |  2019-09-27 17:52
라인
알랑가몰라
섬유유연제에서 미세플라스틱 검출··· 순식간에 없어질 향기 좀 넣자고 생태계 파괴를 가속화 시키나.
편집부1 기자  |  2019-09-27 16:16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쓰레기로 신음하는 바다
[포토] 조명래 환경부 장관, 환경정책 강연
[포토] KEI 환경포럼, 조명래 환경부 장관의 축사
[포토] KEI 환경포럼 개최
[포토] 국립축산과학원, 코로나19 영농철 일손돕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