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피플 기고
세계 업계 지도자들, 기후액션 다짐
[#사진3]세계 153개 회사의 CEO들이 한 자리에 모여 기후변화에 대처하는 속도를 높이고 정부에 대해서는 2012년 소멸되는 교토의정서에 대응하는 후속의 포괄적 기후시장메커니즘을 확보하기 위해 노력하라고 촉구할 것임을 다짐했다.

이 내용은 반기문 UN총재가 제네바에서 지난 5~6일 주최한 유엔 글로벌 컴팩트 리더 정상회담(UN Global Compact Leaders Summit)의 기업리더 성명문에 공개된 내용이다. ‘기후 돌보기: 기업 리더십 플랫폼(Caring for Climate: The Business Leadership Platform)’이라고 제목을 붙인 이 성명문에는 지구의 기업리더들이 보내는 호소가 들어 있다.

한편 유엔 글로벌 컴팩트는 유엔환경계획과 세계지속가능기업위원회(World Business Council for Sustainable Development: WBCSD)가 공동 발족시킨 단체다.

[#사진2]유엔 글로벌 컴팩트 게오르그 켈(Georg Kell) 총재는 "기후 돌보기: 기업 리더십 플랫폼은 매우 독특하며 동시에 의미가 깊은 기업 이니셔티브이다. 왜냐면 자사가 펼칠 환경활동을 약속하는 동시에 각 정부에도 환경활동을 요청하는 것이기 때문이다. 우리는 매년 그 진척 정도를 대화해 나갈 것이다"고 말했다.

UNEP 아킴 스타이너(Achim Steiner) 총재는 이 성명문을 반기며 "기후변화는 지구의 시장과 소비자태도를 형성하고 있다. 여기에는 승자와 패자가 있다. 환경, 사회, 가버넌스 정책을 채택해 이 기회를 잡는 기업들은 21세기의 선두주자가 될 것이다"고 주장했다.

한편 기후성명문은 2008년 7월부터 정기적으로 UNEP 및 WBCSD와 커뮤니케이션을 가짐으로써 협력을 통해 이 활동을 점검하고 일반대중의 의식을 촉구해 나갈 것이라고 결론짓고 있다.

[#사진1]한편 이 회담에서 유엔 글로벌 컴팩트와 UNEP, WBCSD는 공동으로 ‘기후 돌보기: 오늘날의 내일 리더십"을 발간했다. 이는 기후액션을 펴는 기업들의 우수사례를 모은 사례모음집이다.

기자 주: 글로벌 컴팩트는 매 회담을 가질 때 이를 비디오 클립으로 모아 놓고 있다(http://www.un.org/webcast/globalcompact/archive.asp). 조만간 이번 회담의 비디오 클립도 업로딩될 예정이다.

<김태형 기자ㆍ자료=유엔환경보호계획(UNEP)>

김태형  webmaster@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태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뜨거운 지구,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변화 <br>제5회 서울 기후-에너지 컨퍼런스 개최
‘2018 세상을 밝게 만든 사람들’ 시상식
SL공사, 화재취약시설 현장안전점검
'라돈 저감 주택 시공 세미나' 개최
2018 KEI 환경평가본부 성과발표회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