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환경정보
"교통문제 경기도가 풀어야 할 큰 숙제"
김문수 경기도지사가 수도권 교통혼잡 해법으로 중앙정부, 서울, 경기도, 지방이 참여하는 광역교통청 신설을 제시해 눈길을 끌고 있다.

김 지사는 13일 한 신문과 가진 인터뷰에서 수도권의 교통혼잡을 해소하기 위한 방안으로 중앙정부 차원의 광역교통청 신설을 주장했다.

이날 김 지사는 “지방자치 확대를 다 찬성하지만 교통문제만큼은 중앙의 권한과 개입이 필요하다”며 중앙과 서울, 경기, 지방 모두가 참여할 수 있는 강력한 추진정책과 예산확보를 주문했다“고 밝혔다.

김 지사는 이같이 제안한 것에 대해 현행 수도권 교통조합에 실질적인 권한이 없어 강력한 교통정책 추진에 한계가 있다는 것이 그 이유라고 설명했다.

또한 “수도권의 교통혼잡 원인이 경기도민에게만 있는 것으로 오해를 하고 있다”며 “서울로 향하는 모든 통행자들은 경기도를 거쳐야 한다. 그런데도 경기도의 교통혼잡 문제를 경기도만의 문제로 보는 중앙정부의 시각은 문제”라고 주장했다.

김지사는 이번 수도권 대중교통 환승할인제 실시를 추진하면서 많은 한계를 느꼈다며 버스노선의 인.면허권이 각 시.군에 흩어져 있어서 의견을 통합하기 어려웠던 일, 마지막까지 합의가 안 돼 마음 졸였던 일 등 환승할인과 관련된 후일담을 털어놨다.

한편 “교통문제가 경기도가 풀어야 할 가장 큰 숙제라고 밝히고 앞으로 대중교통만 이용해도 도 전역을 이동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경기 북부 지역에 고속도로가 없다는 점을 지적하고 서울 - 포천, 서울 - 문산 고속도로, 제2외곽 순환도로, 경춘고속도로, 제2자유로 건설의 조속한 시행도 주장했다.

<이지수 기자>

이지수  dlwltn69@hanmail.net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수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드림파크 야생화단지에 활짝 핀 해바라기
[포토] 산림청 차장, 인천시 목재산업체 현장 애로사항 청취
[포토] 뉴노멀 시대의 지속가능한 국토‧환경 조성방안 세미나
[포토] 2020 공동하계 3차포럼 ‘스마트 통합 물관리’ 열려
소비자공익네트워크 '갑 티슈 비닐 사용 줄이기 방안 간담회' 개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