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문화·Book
문경, 철로관광 메카 발돋움
경북 문경시(시장 신현국)는 근대문화유산으로 지정된 불정역을 복원 관광자원화하고 코레일(사장 이철)은 폐객차 15량을 이용해 펜션열차를 조성해 새로운 관광사업을 추진하기 위한 양해각서(MOU)체결이 2일 오후 2시 신현국 문경시장, 이철 코레일(한국철도공사)사장을 비롯한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개최된다.

이날 문경시와 코레일은 철로를 이용한 새로운 관광상품개발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향후 개발계획 수립과 시행에 있어서 상호 신뢰를 바탕으로 적극 협력하기로 약속했다.

이로써 코레일은 내년까지 12억원을 들여 불정역 부근 약 9,917㎡에 무궁화호 객차 14량, 전동차 1량 등 총 15량을 리모델링해 친환경 펜션열차로 꾸미고 각종 테마관, 레크리에이션센터, 문경 농특산물 판매장 등 편의시설을 문경시와 협의해 운영할 예정이다.

한편 삼각형 지붕과 자연석으로 된 아름다운 외벽을 지닌 불정역은 문경지역 탄광에서 채굴한 석탄수송을 위해 1955년 설치된 간이역으로 문경선의 영업이 중단되면서 폐역사로 방치돼 왔으며 올해 4월 문화재청이 근대문화유산으로 지정했고 문경시는 3억원의 예산으로 폐역사 복원 및 주변 정비를 통해 옛 정취가 깃든 새로운 관광상품으로 개발할 예정이다.

문경시의 송만식 관광신상품개발팀장은 “불정역 일대에 펜션형 열차단지가 조성되면 국군체육부대, 문경영상문화 관광단지, STX연수원, 일성콘도 등의 유치에 이은 또 다른 쾌거로 성장의 한계에 부딪친 철로자전거사업의 보완 및 기존 관광지와 시너지효과를 얻고 코레일의 적극적인 참여로 철로관광의 메카로 발전하는 데 협력을 이끌어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고 밝혔다.


<정왕식 기자>

정왕식  jws1558@hanmail.net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왕식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제20회 환경일자리 박람회
환경법률센터, 제12차 ‘환경법제포럼’ 개최
뜨거운 지구,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변화 <br>제5회 서울 기후-에너지 컨퍼런스 개최
‘2018 세상을 밝게 만든 사람들’ 시상식
SL공사, 화재취약시설 현장안전점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