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방송 영상뉴스
용인, 1억그루 나무심기 올해사업 완료
용인시는 경기도 시책추진사업인 1억 그루 나무심기 사업의 올해 사업분을 완료했다고 지난 29일 밝혔다.

[#사진1] 시가 1억 그루 나무심기 사업으로 추진한 곳은 시립도서관 옆 쉼터와 11월 완료한 처인구 모현면 신안아파트 앞 녹지대 등 두 곳으로 도비 30%, 시비 70%의 비율로 총 2억원을 투입했다.

신안아파트 앞 녹지대에는 소나무 외 15종 2360주를 식재했고 의자, 자연석 계단 등을 설치해 특색있는 가로경관으로 조성했다. 이 지역은 시유지로 불법경작지로 사용되는 등 경관이 좋지 않아 경관 개선을 위해 추진됐다. 상반기 시립도서관 옆 쉼터에는 스트로브잣나무 외 12종 3720그루를 식재했다.

용인시는 내년도 1억 그루 나무심기 사업으로 3억9천여 만원을 투입해 경안천을 따라 처인구 김량장교부터 포곡읍 둔전리 수표교까지 하천길 3.5㎞에 경관 조성을 위한 왕벚나무 보식 및 홍단풍, 산수유 등의 교목류와 개나리, 조팝, 철쭉류 등의 관목류를 식재할 계획이다.

한편 시는 1억 그루 나무심기 사업 외에도 경기농림진흥재단의 지원을 받아 차량과 보행 통행량이 많은 도로변 등 자투리 녹지에 쾌적한 가로 환경을 조성했다. 신갈동 706번지 면허시험장 앞 녹지대에 왕벚나무 외 4종 45주, 눈주목 외 6종 3950주 증을 설치하고 조경시설물도 설치했다.
기존에 잔디를 식재하고 대형화분을 설치해 경관을 조성했으나 버스정류장 이용객과 보행자들이 잔디를 가로질러 통행해 녹지 훼손이 많아 보행자들이 통행할 수 있도록 제주석 판석을 깔아 녹지의 훼손을 줄이고 분위기 있는 산책공간으로 조성하고, 의자를 설치해 휴게공간을 마련했다.

시는 ‘푸른 용인 녹색네트워크 구축’을 위해 공원 및 녹지 공간 조성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장명진 기자>

장명진  wkd4645@hanmail.net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명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제20회 환경일자리 박람회
환경법률센터, 제12차 ‘환경법제포럼’ 개최
뜨거운 지구,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변화 <br>제5회 서울 기후-에너지 컨퍼런스 개최
‘2018 세상을 밝게 만든 사람들’ 시상식
SL공사, 화재취약시설 현장안전점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