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방송 영상뉴스
대운하, 물류보다 지역경제 활성화 ‘중요’
080202001103_001_org.



이명박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한반도 대운하 건설은 운송이나 물류보다 지역경제 활성화가 주된 혜택이 아닌가하는 학계의 주장이 나왔습니다.

지난달 29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포럼 푸른한국이 주최한 ‘한반도 대운하와 지역경제 활성화 심포지엄’에서 토론자들은 공통된 의견으로 한반도대운하는 해볼만하다는 데 입을 모았지만 추진방식에 문제가 있다는 의견이 지배적이었습니다.

이날 이명박 당선인의 대운하 관련 공약에서 문화·관광 연계 부문의 자문을 담당하기도 했던 전 교수는 발제를 통해 “한반도 대운하는 지역의 특수성을 살린 문화관광을 통해 지속적인 지역 발전을 달성할 수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전 교수는 또 한반도대운하의 5대 기능으로 ▷물류 및 여객 수송 기능과 지역경제 활성화 ▷수량 및 수질 관리 기능과 지역경제 활성화 ▷환경 및 생태 보호 기능과 지역경제 활성화 ▷신산업 입지조건 확산과 지역경제 활성화 ▷여가 및 관광지 제공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꼽았습니다.

또한 향토문화를 체계적으로 조사하고 문화관광 자원을 개발해 문화와 기술 기반의 문화관광벨트 조성을 제안했습니다.

이어서 권상장 계명대 교수는 한반도 대운하와 지역경제 활성화에 대해 대구지역사례를 중심으로 살펴봤습니다.

권 교수는 “경부운하가 건설되고 여기에 금호강운하가 연결되면 대구는 도시권내에 작은 지중해를 가지듯이 운하를 통해 물자를 실어 나르고 사람을 실어 나를 수 있게 된다”고 말했습니다.

권 교수는 또 “대구경제 활성화 방안으로 운하가 건설되면 물류단지건설, 산업화공단 조성 등 운하를 활용한 사업을 추진하면 운하건설로 인한 효과를 크게 높일 수 있다”는 설명했습니다.

아울러“ 운하건설과 연계해 도시고속도로 환상선(연결)건설, 전략산업의 육성을 추진하면 지역경제의 활성화에 상당한 기여를 할 수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이번 심포지엄에 따르면 한반도 대운하의 건설은 관광산업, 레저산업, 물류터미널 선박 준설 등의 일거리를 만들고 배후 물류단지 및 산업단지의 기반을 조성함으로써 경쟁력 있는 지역특화 산업이 자리를 잡게 된다고 말합니다.

또한 강제적이고 인위적인 산업의 유치가 아니라 시장경제에 의해 자생적으로 산업단지 조성이 되며 이것이 실질적인 지방자치와 지방화를 이끌 것이라는 전망입니다.

하지만 이에 앞서 대운하 사업 추진에는 충분한 타당성 조사와 국민여론 수렴과정이 반드시 필요하다는데 의견을 같이 했습니다.

한편 토론자들은 이날 토론회의에서 대운하가 소외된 내륙지방을 관통해 지역균형발전에 기여할 것이라는데 한 목소리를 냈습니다.

정종현  webmaster@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종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일연 유현덕의 캘리그래피] ‘추분’
[포토] 고양시 스마트도시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상 대상 수상
제1회 에어페어_미세먼지 및 공기산업 박람회
정조대왕 능행차 재현
제4회 담수생물 다양성과 활용 국제심포지엄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조승환 제6대 해양수산과학기술진흥원장 임명조승환 제6대 해양수산과학기술진흥원장 임명
[기고] 스마트 방역 위한 국제 융합 연구 필요[기고] 스마트 방역 위한 국제 융합 연구 필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