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방송 포토뉴스
포경 부추기는 울산고래축제 “그만”
13일 오전 10시 울산시 북구 정자항에서 부산, 서울, 거제, 울산 등 각지에서 모인 환경운동연합 바다위원회와 고래를 사랑하는 사람들 소속 회원 30여 명이 모였다. 이들은 오는 15일부터 시작하는 ‘울산고래축제’가 불법고래고기 유통의 온상이라는 해양경찰의 조사결과를 인용하며 고래를 죽이는 고래 축제를 지양하고 고래 관광을 지향하는 고래생태축제로 전환하라고 주장했다.

오영애 울산환경연합 사무처장은 “전국 유일의 고래축제에서 전세계가 합의한 고래보호의 취지애 반하는 고래고기 맛자랑과 같은 행사를 개최하는 것은 비난받아 마땅한 일이다”라며 울산고래축제가 포경을 부추긴다고 비판했다.



▲ <사진=환경운동연합>




▲ <사진=환경운동연합>


김선애  moosim@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산림청장, 남북산림협력센터 코로나19 대응 상황 점검
[포토] 박종호 산림청장, 강원도 대형산불 대응 태세 점검
나보다 더 필요한 곳에··· 착한 마스크 캠페인
“플라스틱 없는 장보기를 원해요”
[포토] 박종호 산림청장, 울주군 산불 이틀째 진화 지휘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