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메트로
웅부공원, 범시민 꽃심기 행사 열려
경북 안동시가 20일 올들어 두 번째로 웅부공원에서 새마을지도자, 여성단체회원, 봉사단체회원, 공무원 등 300여 명이 참가한 가운데 범시민 꽃 심기의 날 행사를 가졌다.



▲ 꽃 심기


이날 행사에서는 웅부공원에서 기차역에 이르는 영가로와 육사로, 문화의 거리등에 설치된 가로화분 600개에 메리골드와 피튜니아 1만5000본의 여름꽃을 식재했으며 웅부공원과 콘텐츠 박물관의 조경수에 대한 비료주기와 전정관리도 병행했다.

안동시는 내집 앞·내 직장·우리마을 앞 꽃가꾸기 운동을 활성화하기 위해 매월 첫째 주를 꽃(나무) 심고 가꾸는 주간으로 정해 추진하고 있으며 이번 꽃심기의 날 행사는 지난 3월 14일에 이어 두 번째 가지는 행사이다.

안동시는 5월을 본격적인 꽃길 가꾸기의 달로 설정해 읍ㆍ면ㆍ동별로 총 350㎞의 꽃길조성 목표를 세워 추진하고 있으며, 다년생의 금계국 꽃길 100㎞를 새로 조성하는 것을 비롯해 초화류, 관목류 등을 지속적으로 식재해 한국정신문화의 수도 안동다운 도시경관을 조성키로 하고 9월까지 마무리할 계획이다.

<조두식 기자>

조두식  entlr3@yahoo.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두식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산림청, 산사태피해복구사업지 현장 점검
[포토] 산림청, 제5호 태풍 ‘다나스’ 대처상황 점검
[포토] '플라스틱 쓰레기 소각' 정책포럼 개최
[포토] '하천 사업 지방이양' 대책 포럼 개최
[포토]국립해양생물자원관, 임직원 대상 과학적 소양 교육 실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기고] 녹조로 생각해보는 ‘과유불급’[기고] 녹조로 생각해보는 ‘과유불급’
[신승철의 떡갈나무 혁명⑩]
기후금융이 필요한 시점이다!
[신승철의 떡갈나무 혁명⑩]
기후금융이 필요한 시점이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