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방송 포토뉴스
토지보상 계약실적 빠르게 진행돼
도청이전 신도시 개발사업 편입토지지역에 대한 토지보상이 시작 보름 만에 42%대의 계약 실적을 올려 토지보상이 빠르게 진행되고 있다. 충남개발공사 등 시행 3사에 의하면 13일부터 시작된 토지보상 계약체결 실적이 27일 현재 2450억원에 이르고 있다.

이는 전체 토지보상금 5880억원의 42%에 해당하는 것으로 5월 말까지 60∼70% 계약 실적을 올릴 것으로 전망된다.

이 같이 토지보상금 계약실적이 빠르게 진행되는 이유는 인근지역에 대토를 마련한 사람들의 대출금 상환으로 이자 부담경감과 보상금을 수령해 다른 곳에 투자하는 것이 유리하다는 판단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특히 다음달부터 재산세와 양도소득세 과세시점이 바뀌게 됨에 따라 5월 말까지 협의보상에 임하는 주민들이 크게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6월 1일까지 토지를 보유할 경우 재산세는 보상금 5억원의 경우 25만원 정도, 취득가액을 알 수 없는 토지의 양도소득세는 보상금 20억원의 경우 1억원 정도를 더 납부해야 한다.

충남개발공사 관계자는 “재산세와 양도소득세를 절감하기 위해서는 5월 30일 오전까지 협의보상 계약을 체결해야만 가능하다”고 밝혔다.

<홍성=김준기 기자>

김준기  kkg3667@nate.com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준기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쓰레기로 신음하는 바다
[포토] 조명래 환경부 장관, 환경정책 강연
[포토] KEI 환경포럼, 조명래 환경부 장관의 축사
[포토] KEI 환경포럼 개최
[포토] 국립축산과학원, 코로나19 영농철 일손돕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