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플러스 농·수·축
주요 농식품 유통단계마다 절감대책 마련
장대평 농림수산식품부 장관은 지난 9월 8일 브리핑을 통해 사과, 배추, 쇠고기, 고등어 등 20여 개 주요 농식품에 대해 유통단계마다 발생하는 유통비용을 따져 절감하는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이러한 대책은 농수산물이 품목별 특성에 따라 유통단계가 다양하고 단계별 유통비용에도 큰 차이를 나타낸 것으로 분석ㆍ평가된 데 따른 것이다.

농수산물유통공사의 ‘2007년 농산물 유통실태 조사’에 따르면 농산물의 평균 유통비용은 소비자 지불액의 43.4%로 추정되며 단계별로는 출하단계 11.8%, 도매단계 9.6%, 소매단계 22.0%로 구분되고 있다.

부류별로는 원예농산물 54.1%, 축산물 40.5%, 쌀 21.2%, 수산물 43.1%로 품목에 따라 큰 차이를 보이고 있다.

장 장관은 농식품 유통과정에서 발생하는 비효율을 제거할 경우 소비자 부담을 상당 폭 줄일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농어업인 소득 증대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직거래 정착으로 소비자 부담 줄이고 농가 수취가격은 높이기로
장 장관은 이를 보여주는 사례로 작년 3월 경북 영주에서 출하된 사과와 올해 8월 강원 횡성에서 출하된 쇠고기의 유통경로별 농가 수취가격과 소비자 구입가격을 제시했다.

분석 및 평가 결과는 다음과 같다. 농협 하나로마트로 직출하시 도매시장 경유시보다 소비자가격은 kg당 100원(2.4%) 싸고, 농가수취가격은 260원(13.7%) 높았다. 이는 사과 생산자와 소비자 모두에게 이익이 되기 위해서는 농협 등 생산자단체의 계통출하를 크게 확대하고 농협의 소비지 유통시장 점유율을 높이는 것이 필요함을 시사하는 것이다.

분석 및 평가는 다음과 같다. 양 경로의 농가수취가격은 같으나 판매가격은 생산자단체 직영판매장이 마리당 63만원(6.4%) 저렴했다. 그 차이가 그다지 크지 않은 것은 직판장을 단독 운영함에 따라 점포임대료, 관리비 등 간접비용이 과다한 데 따른 것으로 보이며 향후 소비지 직판장은 생산자단체들이 함께 참여하는 종합직판장 형태로 돼야 함을 시사한다고 할 수 있다.

농림수산식품부는 생산액에서 차지하는 비중과 유통비용 등을 고려해 대상 품목을 선정하고 유통비용 절감을 위한 세부대책을 조속히 마련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장 장관은 앞으로의 농수산물 유통이 도매시장 경유보다는 다양한 형태의 직거래로 발전될 것으로 전망하면서 유통단계를 하나라도 축소하고 이를 제도적으로 정착시키기 위해 다양한 대책을 강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첫째, 식품ㆍ외식업체 등 대량수요자와 판매자가 온라인에서 직접 거래하고 물류는 별도로 이뤄지는 농식품 B2B 사이버 거래소를 내년 하반기 운영을 목표로 준비중이라고 밝혔다.

둘째, 전국 단위 판매가 가능하고 홍보효과가 큰 TV 홈쇼핑과 새로운 매체로 대두되고 있는 방송ㆍ통신이 융합된 IP-TV를 적극 활용하는 방안도 강구할 것이라고 강조하며 이를 위해 농협 등 생산자단체와 구체적인 추진방안을 마련할 것임을 밝혔다.

IPTV(Internet Protocol TV)란 인터넷을 이용해 방송 및 기타 콘텐츠를 텔레비전 수상기로 제공하는 서비스를 말한다.

셋째, 지역별로 생산자 단체들이 운영하는 직판장(전국 2000여 개소)을 활성화하고 생산 농어민이 직접 판매하는 지역별 농민시장도 정례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농협은 총 6조원을 투자해 소비지에서 중대형 판매장을 크게 늘려 현재 7%에 불과한 소비지 유통 점유율을 2015년까지 15%로 높일 계획이다. 아울러 행정안전부 및 지방자치단체 등과 협의해 도시지역에 축산물 등의 품목을 위주로 종합직판장을 설치해 우리 농수산물의 시장을 넓혀나가는 데 주력할 것임을 밝혔다.

넷째, 산지의 생산자조직을 규모화ㆍ전문화하고 이들을 소비지 대량 수요처와 직접 연결해 주는 다양한 지원사업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현재의 읍ㆍ면 단위 산지유통조직을 시ㆍ군 단위로 규모화해 나가며 이를 촉진하기 위해 내년부터 시ㆍ군 유통회사 설립을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농수산물유통공사에 설치한 ‘식자재 중개 지원센터’의 기능을 대폭 보강해 유통비용 절감과 함께 식품산업과 농어업간 연계를 강화해 가는 방안도 적극 추진된다.

끝으로 장 장관은 농림수산식품 공직자 전원이 우리 농식품 세일즈맨이 돼 우리 농수산물의 우수성과 안전성을 바탕으로 시장을 넓혀 농어가의 소득을 높이는 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이삭 기자>

한이삭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2020 산림·임업 전망’ 발표대회 개최
[포토] 2020년 과학기술인·정보통신인 신년인사회
[포토] 지리산 천왕봉 새해 첫 일출
[포토] 박종호 산림청장 ‘2019 스마트산림대전’ 참석
[포토]그린 크리스마스, ‘UN 세계공기의 날 지정’ 기념 토크 콘서트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