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방송 행사
농업인 보상금 새해부터 최고 6000만원까지
농림수산식품부는 재해공제에 가입한 농업인들이 농작업시 각종 사고를 당하는 경우 사망시 보상금 지급한도를 올해 4500만원에서 새해부터 최고 6000만원까지 대폭 확대하고, 농업인 숙원사업의 하나인 ‘피고용인 재해공제’를 도별 1개면을 대상으로 2009년 하반기에 시범사업을 실시키로 했다.

이와 함께 재해공제 가입시 보상수준을 단일형 상품으로 운영하는 것을 농업인의 부담능력에 따라 가입할 수 있도록 선택형 공제상품(사망보상금 4/5/6000만원)으로 변경된다.

또한 농작업시 일사병으로 사망하는 경우에도 1000만원까지 사망보상금이 지급되고, 자부담(2만2000원/년간)으로 특약에 가입한 농업인이 공제기간 중에 농작업 유무에 관계없이 사망한 경우 장제비 100만원도 추가로 지급되도록 상품을 개발했다.

하반기 ‘피고용인 재해공제’시범사업 실시(도별1개면)
계약의 편리성을 고려해 개별계약에서 추가로 단체계약이 가능하도록 제도개선을 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시간제 임금방식으로 고용된 자가 농작업시 부상 등을 당할 경우에 대비하는 ‘피고용인 재해공제 시범사업’을 2009년 하반기부터 도별 1개 면을 대상으로 실시할 계획이다.

농업인재해공제는 기본 공제료의 50%를 국가에서 지원해 주며 가입대상은 만 15~84세의 영농활동에 종사하는 농업인이면 누구나 가입(농협)할 수 있고 본인부담금이 연간 4만4000원 이내로 설계돼 농업인의 부담을 최소화하고 있다.

특히 민간보험 소외계층에 대한 지원의 성격으로 지병(뇌졸중, 심근경색 등)을 앓고 있다 하더라도 농작업이 가능하다면 공제에 가입할 수 있도록 개방돼 있는 것이 특징이다.

그동안의 성과는 1996년부터 2008년 현재까지 자부담금 1306억원보다 704억원이 많은 2010억원의 보상금이 지급돼 농업인들로부터 인기를 끌고 있는 사업으로서 2008년의 경우 농업경제인구 167만명 중 77만1000명이 가입(46.2%)하고 있다.

앞으로 이번 제도개선에 따른 운영결과를 분석해 농업인들의 호응도가 좋을 경우 보상수준을 높이고 다양한 상품을 개발해 보다 많은 농업인이 참여할 수 있도록 추진할 계획이다.

<김지선 기자ㆍ자료=농림수산식품부>

김지선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산림청, 제5호 태풍 ‘다나스’ 대처상황 점검
[포토] '플라스틱 쓰레기 소각' 정책포럼 개최
[포토] '하천 사업 지방이양' 대책 포럼 개최
[포토]국립해양생물자원관, 임직원 대상 과학적 소양 교육 실시
[포토] '어린이통학버스 안전, 이대로 괜찮은가?' 정책 토론회 개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기고] 녹조로 생각해보는 ‘과유불급’[기고] 녹조로 생각해보는 ‘과유불급’
[신승철의 떡갈나무 혁명⑩]
기후금융이 필요한 시점이다!
[신승철의 떡갈나무 혁명⑩]
기후금융이 필요한 시점이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