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피플 기고
안동지역, 교통의 중심축으로 거듭나고 있다
국가간선도로망과 지방도가 사통팔달로 구축
교통체증 시가지와 주변지역 도로망 획기적 개편


최근 안동지역이 교통오지에서 교통중심축으로 빠르게 변해가고 있다. 그 간 오랜 기간에 걸쳐 공을 들여온 국가간선도로와 지역현안도로들이 하나하나 결실을 맺어가고 있는 중으로서 올해 확보된 예산을 보면 상주-영덕 고속도로에 1138억 원, 국도공사 9개소 932억원, 지방도 12개소 98억원, 도시계획도로 및 군도 등 관내도로 50개소 221억원 등 총 2389억원이 도로사업에 투자되며 이에 따른 지역경기 활성화도 기대된다.

우여곡절 끝에 상주-영덕 간 고속도로가 작년 말 전 구간을 17개 공구로 분할하여 실시설계 용역에 들어가 금년도말 공사착공을 하게 되고 안동-포항 간 국도 4차로 확장공사도 예비타당성조사가 긍정적으로 진행되고 있으며, 풍산-도산서원-봉화 법전 간 국도 4차로 확장공사도 금년도에 기본계획을 실시할 계획이다.

또한 마무리 박차를 가하고 있는 안동-평은 간 국도 4차로 확장공사는 내년에 개통될 예정이며, 안동-길안 간 국도 4차로 확장공사도 2011년 준공에 차질 없이 순항 중이다.

도내 시군 간을 연결하는 지방도사업도 활발하게 이뤄지고 있다. 남안동 IC 진입로의 4차선 확장공사를 비롯해 와룡-후 간 지방도 924호선 확포장 공사 등 12개지구에 사업을 벌여 도로망 확충에 나서고 있다.

이처럼 국가간선도로망과 지방도가 사통팔달로 구축되고 나면 전국 각지에서 안동으로의 접근성이 한층 편리해지고 시간도 단축됨에 따라 지역경제 및 관광 성화는 물론 경상북도 신 도청이전지의 교통여건도 크게 개선된다.

한편 교통체증에 시달리고 있는 시가지와 주변지역의 도로망도 획기적으로 개편되고 있다.

시가지를 관통하는 국도를 외곽으로 우회토록 하기위한 국도대체 회도로사업이 활발히 진행 중에 있다. 용상-신석-수상-교리간은 2000년에 착공해 2015년에 마칠 예정이나 적극적인 예산확보로 조기에 완공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순환 축 중 나머지구간인 용상-교리간도 금년도에 20억원을 확보해 기본 및 실시계획을 실시할 예정이다. 이 사업이 완료되면 외지에서 안동을 거쳐 가는 차량은 시내로 통과하지 않고 순환도로를 이용하게 되므로 시내 교통 환경은 크게 개선 될 것으로 전망된다.

또한 시내 소방도로 확보와 교통체증을 해소하기 위한 도시계획 도로와 농촌도로사업도 많은 예산을 투자해 시행한다. 우편집중국에서 제2법흥교를 가설해 선어대를 연결하게 될 용상우회도로를 비롯해 29개소의 도시계획도로가 새로 개설되며 농촌지역도로도 광음도로 외 19개소에 새로 개설된다.

이처럼 고속도로와 국도사업, 시가지 우회도로사업과 지방도 사업 등이 설계에 들어가거나 활발하게 추진되면서 안동을 중심으로 한 도로교통망이 크게 달라지고 이에 따라 지역발전의 가속이 붙을 것으로 전망된다.

<조두식 기자>

조두식  entlr3@yahoo.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두식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SL공사, 화재취약시설 현장안전점검
'라돈 저감 주택 시공 세미나' 개최
2018 KEI 환경평가본부 성과발표회
'제94회 KISTEP 수요포럼' 개최
SL공사, 주민대표와 ‘한마음 체육행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