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플러스 농·수·축
오지면 농촌생활환경정비사업 올해 마무리
경상북도 안동시가 지난 2005년부터 2009년까지 5년간 160억원을 투입해 시행하고 있는 3차 오지종합개발사업이 올해 1월 측량 및 설계를 완료해 2월 중순부터 남후면 광음1리를 시작으로 공사를 착공해 올해 말에 마무리할 계획이다.

올해에는 와룡면, 남후면, 임동면을 대상으로 사과단지 진입로 확ㆍ포장, 고천ㆍ갈전 상수도정비 등 10개소에 45억원을 투입한다.

제3차 오지종합개발사업은 생활환경 등이 열악하고 낙후된 오지 지역 주민들의 소득증대와 교통 환경 개선을 통해 삶의 질 향상, 지역 간 소득격차 해소를 위한 지역균형발전사업으로 와룡, 남후, 길안, 임동, 예안, 도산, 녹전면 등 7개 오지면에 시행하는 사업으로 지난해까지 6개면에 115억원을 집행해, 마을기반시설인 진입로 확ㆍ포장, 농로개설공사 등 도로환경개선사업이 추진됐다.

또 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주민자율추진위원회가 구성ㆍ운영돼 주민들의 참여로 효율적인 사업추진을 통해 낙후 오지지역 주민 숙원사업 해결과 소득증대 및 생활환경 등 지역 균형발전에도 크게 기여한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김기재 기자>

김기재  entlr3@yahoo.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기재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제22회 아름다운 화장실 대상’ 시상식 개최
수원에서 첫 얼음 관측
[포토] ‘2020 국제기후금융·산업컨퍼런스’ 개최
[포토] 실내환경 및 생활방역 발전 방향 컨퍼런스 개최
[포토] 환경권 40주년 기념 포럼·국제학술대회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