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네트워크 호남권
[기고]조선왕조실록과 내장산의 용굴

유종섭(사진)

▲국립공원 내장산관리사무소

 유종섭

【전북=환경일보】강남흥 기자 = 정읍에는 정읍을 대표하는 역사적으로 큰 가치가 있는 사실들이 많이 있다. 우리들이 잘 알고 있는 정읍사, 동학혁명, 내장산의 단풍 그 외에도 우리나라 향약의 효시인 칠보 고현동 향약, 조선시대 가사문학의 발상지(칠보 원촌마을에 낙향하여 봄을 노래한 정극인의 상춘곡이 가사문학의 효시), 우리나라 최초의 유역변경식 수력발전소인 섬진강(칠보)수력발전소, 조선 6대 단종 임금의 비 정순왕후 태생지(칠보 동편마을) 등의 많은 사실들이 있다.

 

더욱 의미 있는 사실이 있다면 임진왜란시 전주 사고에 보관되어 있던 조선왕조실록을 왜군의 피해를 방지하기 위해 내장산으로 옮겨 조선 초기(태조~명종까지)의 역사를 지킨 일이다. 서울 춘추관, 충주 및 성주 사고에 보관되어 있던 실록은 병화로 소실되었지만 당시 정읍에 살던 안의(옹동)와 손홍록(칠보)이 가솔들과 함께 전주사고의 실록을 내장산의 금선계곡에 위치한 용굴(암)로 옮겨(후에 비래암으로 옮김) 370여일 동안 지켜 그 때 보관된 실록이 유일하게 남아 조선 초기의 역사가 단절되지 않았으며 이후 강화도의 마니산과 정족산, 조선총독부, 경성제국대학도서관을 거쳐 현재에는 규장각에 보관되어 있다.

 

조선왕조실록은 조선 태조~철종에 이르는 25대 군주의 기록으로 세계에서 가장 장구하고 풍부한 내용을 기록한 역사서로 국보 151호 및 세계기록문화유산으로 등록 되었다. 이 조선왕조실록을 정읍 내장산에서 정읍사람에 의해서 지켜졌으니 얼마나 위대한 일이며, 정읍의 자랑스러운 일인가.

 

많은 탐방객이 내장산을 방문하고 있지만 이러한 사실들을 알고 또 현지를 직접 보고 가는 탐방객이 많지 않아 아쉬움이 남는다. 내장산국립공원의 우화정 화장실 옆에 조선왕조실록이안사적비가 세워져 있으며 내장사에서 좌측 금선계곡으로 약 1.6km 지점에 용굴이 있다. 비래암은 현재 흔적이 남아 있지 않다.

 

내장산 방문시에는 역사의 현장을 한번쯤은 돌아보고 그들의 숭고한 정신을 이어받고 또, 정읍 주변에 산재되어 있는 동학농민혁명기념관, 태인 피향정 및 향교, 칠보 무성서원 및 향토문화사료관, 평화롭게 아름다운 산내 옥정호 등 많은 문화유적 및 명소도 답사해 보시길 바란다.

 

cah321@hkbs.co.kr

강남흥  cah321@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남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SL공사, 화재취약시설 현장안전점검
'라돈 저감 주택 시공 세미나' 개최
2018 KEI 환경평가본부 성과발표회
'제94회 KISTEP 수요포럼' 개최
SL공사, 주민대표와 ‘한마음 체육행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