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네트워크 호남권
[기고]조선왕조실록과 내장산의 용굴

유종섭(사진)

▲국립공원 내장산관리사무소

 유종섭

【전북=환경일보】강남흥 기자 = 정읍에는 정읍을 대표하는 역사적으로 큰 가치가 있는 사실들이 많이 있다. 우리들이 잘 알고 있는 정읍사, 동학혁명, 내장산의 단풍 그 외에도 우리나라 향약의 효시인 칠보 고현동 향약, 조선시대 가사문학의 발상지(칠보 원촌마을에 낙향하여 봄을 노래한 정극인의 상춘곡이 가사문학의 효시), 우리나라 최초의 유역변경식 수력발전소인 섬진강(칠보)수력발전소, 조선 6대 단종 임금의 비 정순왕후 태생지(칠보 동편마을) 등의 많은 사실들이 있다.

 

더욱 의미 있는 사실이 있다면 임진왜란시 전주 사고에 보관되어 있던 조선왕조실록을 왜군의 피해를 방지하기 위해 내장산으로 옮겨 조선 초기(태조~명종까지)의 역사를 지킨 일이다. 서울 춘추관, 충주 및 성주 사고에 보관되어 있던 실록은 병화로 소실되었지만 당시 정읍에 살던 안의(옹동)와 손홍록(칠보)이 가솔들과 함께 전주사고의 실록을 내장산의 금선계곡에 위치한 용굴(암)로 옮겨(후에 비래암으로 옮김) 370여일 동안 지켜 그 때 보관된 실록이 유일하게 남아 조선 초기의 역사가 단절되지 않았으며 이후 강화도의 마니산과 정족산, 조선총독부, 경성제국대학도서관을 거쳐 현재에는 규장각에 보관되어 있다.

 

조선왕조실록은 조선 태조~철종에 이르는 25대 군주의 기록으로 세계에서 가장 장구하고 풍부한 내용을 기록한 역사서로 국보 151호 및 세계기록문화유산으로 등록 되었다. 이 조선왕조실록을 정읍 내장산에서 정읍사람에 의해서 지켜졌으니 얼마나 위대한 일이며, 정읍의 자랑스러운 일인가.

 

많은 탐방객이 내장산을 방문하고 있지만 이러한 사실들을 알고 또 현지를 직접 보고 가는 탐방객이 많지 않아 아쉬움이 남는다. 내장산국립공원의 우화정 화장실 옆에 조선왕조실록이안사적비가 세워져 있으며 내장사에서 좌측 금선계곡으로 약 1.6km 지점에 용굴이 있다. 비래암은 현재 흔적이 남아 있지 않다.

 

내장산 방문시에는 역사의 현장을 한번쯤은 돌아보고 그들의 숭고한 정신을 이어받고 또, 정읍 주변에 산재되어 있는 동학농민혁명기념관, 태인 피향정 및 향교, 칠보 무성서원 및 향토문화사료관, 평화롭게 아름다운 산내 옥정호 등 많은 문화유적 및 명소도 답사해 보시길 바란다.

 

cah321@hkbs.co.kr

강남흥  cah321@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남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크라스키노 포럼-창립기념 제1차 정책포럼 및 문화공연’ 개최
[포토] ‘길, 환경가치를 더하다’ 춘계학술대회 개최
2019 코리아 랩, ‘인재과학상사·(주)현대마이크로’ 전시 참가
[포토] 2019 미래패키징 신기술 정부포상···한국생산기술연구원장상 ‘학생부문’
[포토] 2019 미래패키징 신기술 정부포상···부천시장상 ‘학생부문’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