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네트워크 충청권
충북도·민간단체 공조, 추석물가안정 추진

【충북=환경일보】박미영 기자 = 충청북도는 10월 3일 우리민족 고유의 추석명절을 앞두고 물가업무 특성상 민간단체의 적극적인 참여와 협조가 중요하다고 판단, 9월 22일 도청에서 정정순 경제통상국장 주재로 교통요금, 학원비, 음식업·이미용업 등 개인서비스요금, 농산물유통, 소비자단체 등 14개 관련단체 대표가 참여하는 ‘물가관련 민간단체 대표 간담회’를 개최하고, 민·관이 함께 공조체계를 구축하여 소비자물가 안정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해 나가기로 하였다.

 

정정순 경제통상국장은 이날 간담회에서 추석명절 물가안정대책 추진계획에 대해 설명하고, 소비자단체와 사업자단체의 참여 협조로 가격 과다인상업소 이용 안하기, 요금안정업소 이용하기 운동 전개, 업체별·품목별 가격조사 후 비교공표 등 소비자 감시체계 구축, 단체별로 결의대회 및 다짐대회 추진, 물가안정 캠페인 전개 등 민간단체에서 추진할 사항에 대하여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했다.

 

이와 함께 간담회에 참석한 민간단체 대표들도 추석물가 안정의 중요성에 대하여 공감하고, 도의 추진계획과 연계 민·관 협조체계를 유지하여 적극 참여하기로 하였으며, 각 단체별로 물가안정을 위한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기로 하였다.

 

한편 도에서는 지난 9월15일에는 ‘추석물가안정대책위원회’를 개최하여 추석 성수품 21개 품목에 대해 9월15일, 9월22일, 9월29일 세차례에 걸쳐 시군별로 가격을 조사하고 그 결과를 도․시군 홈페이지 및 신문․방송에 발표하며, 88명의 물가조사모니터를 활용하여 추석성수품 수급상황과 가격동향을 수시로 점검하는 등 추석 대비 물가안정을 위해 적극 노력해 나가기로 했다.

 

또한 도와 시군이 긴밀한 협조체계를 구축하여 도·시군에 물가대책상황실을 운영하고 합동지도점검반을 운영할 계획이며, 물가관리 중점기간(9월14일~10월1일) 중 소비자 피해에 신속한 상담 안내를 위해 충청북도 물가대책상황실에 ‘소비자피해 상담반’(☏ 256~9898)을 운영하는 등 추석대비 물가관리 추진체계 구축·운영에도 철저를 기하기로 하였다.

 

그리고 현장 중심의 추석물가 안정추진을 위해 도에서는 정우택 도지사가 9월21일 육거리시장을 방문하여 추석물가 점검과 전통시장 활성화를 위해 장보기행사도 함께 추진했다. 향후 도에서는 매주 소비자물가를 조사하여 발표하고, 지방공공요금 동결, 개인서비스요금과 농·축·수산물 가격을 소비자들이 가격 인상 및 인하업소와 모범업소를 쉽게 알 수 있도록 지역언론 및 홈페이지 등에 공개하고, ‘소비생활정보망’을 구축·운영하는 등 다양한 시책을 마련하여 물가안정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한다는 계획이다.

 

pa1925@hanmail.net

박미영  pa1925@hanmail.net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미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2019년 직업건강인의 밤 개최
[포토] 2019년 멘토링 우수사례 발표대회
[포토] 박종호 신임 산림청장 취임
[포토] 조명래 장관, 환경산업 시설 스테이트 오브 그린 방문
조명래 환경부장관, COP25 '기후변화 적응에 관한 장관급 대화' 참석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