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네트워크 충청권
이주여성, 일하고 싶다 82.4%

【충주=환경일보】박미영 기자 = 충주종합고용지원센터에서는 결혼이주여성의 급격한 증가로 이들에 대한 취업분야의 체계적인 지원책 마련을 위해, 관내 거주 이주여성 및 사업체를 대상으로 2009년 7월17일부터 8월15일까지 한달여 동안 사업운영 방향 및 건의사항 등을 청취하는 이주여성 취업지원을 위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이번 설문조사는 이주여성 개인과 사업체 두 개의 부문으로 나누어 실시하였으며 이주여성 92명, 관내 사업체 93개소가 참여했다.

 

 이주여성 개인부문 설문조사 결과 결혼을 통해 한국으로 이주해온 여성 중 82.4%가 ‘취업의사가 있다‘고 응답하는 등 취업 욕구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고용지원센터를 모르고 있거나 1~2회 정도 밖에 이용해본 적이 없는 이주여성이 75%이상으로 고용지원센터를 알리는 일이 시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을 하기 위해 필요한 교육으로 직업진로지도 교육이 67.4%를 차지하였고 그 중 한국어 교육, 컴퓨터 교육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취업에 장애요인으로는 ‘자녀문제’가 55.7%로 보육문제가 취업에 장애요인으로 나타났으며 ‘일자리부족’도 32.5%로 취업할 의사는 있으나 일자리가 없다고 느끼는 응답자도 많았다.

 

 취업 희망 직종은 ‘생산직’이 37.1%로 아직까지는 취업으로 생계형, 단기형 일자리에 더 치중하고 있으며, ‘언어관련직무’가 28.1%로 모국어를 활용할 수 있는 일자리도 많이 원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업체 부문 설문조사 결과, 이주여성을 ‘고용할 의사가 있다’고 응답한 사업체는 54.3%이나, ‘고용할 의사가 없다’고 응답한 사업체도 45.7%로 나타났으며 고용할 의사가 없는 경우 그 이유로 ‘고용허가제 이용하여 외국인근로자 채용’, ‘의사소통 문제’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또한, 이주여성의 취업전 필요한 교육으로 ‘한국어 교육’이 68.2%로 의사소통에 큰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고용지원센터에서 이주여성에게 ‘직업진로교육’을 실시하여야 한다는 응답자도 62.4%로 나타나 심층상담 등 직업교육이 이주여성에게 필요할 것으로 조사됐다.

 

 만약 이주여성을 고용한다면 어떤 직무에 배치할 것이냐는 질문에 ‘생산직’이 83.9%로 나타나 아직까지는 이주여성 고용 직종에 대한 인식이 단순노무 생산의 역할에 머물러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기타 의견으로 일자리 정보 제공을 어디서 받는지 몰라 구체적 정보를 손쉽게 제공받길 원한다는 응답자가 다수 있어 취업허브인 고용지원센터 홍보에 힘써야 한다는 지적도 나왔다.

 

 대전지방노동청 충주지청 조철호 지청장은 “사업체·개인 설문조사를 종합해 설문조사 결과를 사업 운영에 반영하여 이주여성에 대한 직업교육이나 일자리 알선 등 취업지원에 적극 힘쓸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pa1925@hanmail.net

박미영  pa1925@hanmail.net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미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산림청, 태안군 소나무재선충병 방제 현장 점검
[포토] 박종호 산림청장, 예산군 미세먼지 차단숲 조성사업 현장 점검
[포토] 국내산 승용마 ‘한라산 눈 구경 나왔어요’
[포토] 한라산 설원을 달리는 국내산 승용마
[포토] 한라산의 눈 맛 좋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