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특집 특별기획 중앙亞환경기술진출
[인터뷰] 韓기업 해외활동 KOTRA가 돕는다

본지는 한국언론재단의 지원으로 ‘친환경기술, 실크로드를 가다’라는 주제로 중앙아시아 국가들을 취재했다. 그 중 찾아간 카자흐스탄, 중앙아시아의 여러 ‘스탄’국가들 중 가장 활발하고 개방적인 대외 정책을 펴고 있는 나라다. 이에 따라 한국 기업 진출이 더욱 활기를 띄고 있으며 기업 도우미 KOTRA(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의 역할 또한 뛰어나다. 

 

수출을 희망하는 국내의 중소기업을 해외 바이어와 연결시켜주고, 이를 위해서 각종 전시회, 수출상담회, 지사화 사업 등의 비즈니스 툴을 제공하고 있는 KOTRA. 한-카자흐 간 정부·기업 협력이 더욱 확대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다음은 KOTRA 알마티 KBC 김병권 센터장과의 인터뷰 내용이다.

 

 

현지 법률 꼼꼼히! 현지관료 인맥 쌓기!

“중앙아시아에 대한 애착을 가져라”

 

인터뷰.
▲KOTRA 알마티 KBC 김병권 센터장
Q 중앙아시아 진출 희망 기업이 늘어나고 있다. 기업들이 유의 할 점이 있다면?

 

A CIS(구소련독립국가연합) 전체 시장 흐름을 파악할 필요가 있다. 각 정부들이 추구하는 중점 전략이 무엇인지, 연계할 수 있는 아이템을 찾아야 한다. 아울러 각 정부의 법령을 꼼꼼히 살펴야 한다. 통관 절차라든가, 외환·조세제도 및 노무관리 등 법률상 유의할 점들이 많다. 검증되지 않은 인맥에는 특별히 주의해야 한다. 소문 또는 현지인 말에 전적으로 의존하는 것은 좋지 않다. 현장 사전 답사와 관료들과의 친밀함이 필요하다.

 

Q 진출 기업들이 현지에서 특히 어려워하는 부분이 무엇이라 생각하나?

 

Q 비즈니스 문화 차이다. 우리가 별거 아니라고 생각하는 부분이 상대방에게는 굉장한 결례가 될 수도 있다. 예를 들어, 사업 얘기를 마치고 저녁 식사를 하던 중 따라 놓은 술잔을 기분 좋게 원샷(?)했다고 치자. 일반적인 생각으로는 첫잔을 한번에 비우는 게 예의라고 생각할는지 모르지만 어떤 누군가에겐 ‘술 더 이상 마시지 않겠다’라는 의미로 보일 수 있는 것이다.

약속 시간을 잘 지켜야 하고, 계약 문제는 최고 책임자와 해야 한다. 구두 계약은 믿지 말고 항상 서면으로 꼼꼼히 챙기는 습관이 필요하다. 어떤 경우는 계약 과정에서 수백 개의 인허가 절차를 밟아야 하는데 그 때마다 서류미비, 법규 미준수, 규정 부재 등을 이유로 지연시키는 경우가 많고 비용도 별도 소요된다. 절차의 차이를 존중하며 인내하는 마음이 필요하다. 스스로 중앙아시아에 대한 깊은 애착이 필요하다.

 

Q 해외 기업 활동에서 KOTRA 도움에 대한 칭찬이 자자하다. 어떤 도움을 주고 있는가?

 

A 당연히 해야 할 일을 하는 것이다. KOTRA는 정부 기관으로서 한국 기업들을 위해 비즈니스 솔루션을 제공하기 위해 많은 노력을 하고 있다. 각 나라에 있는 KOTRA 센터들이 그 나라에 관한 전반적인 정보뿐만 아니라 국가 차원의 자원개발 등의 프로젝트를 파악해 알선자 역할을 하기도 한다. 물론 기업들에게 좋은 정보를 주자는 것은 맞지만 그렇다고 하나부터 열까지 모든 걸 다 해주는 것은 아니다.

지난 2007년 미국 발 금융위기로 중앙아시아 또한 산업 전 분야가 주춤한 상태다. 일부 건설업이 중단되고 무역대금결제가 지연되고 있어 국내 기업들의 활동이 크게 위축돼 있다. 이러한 문제점을 조기에 극복하고 정부차원에서 도움 줄 수 있는 부분을 최대한 지원하려고 노력하겠다.

 

Q 향후 전망과 중앙아시아 진출하는 기업을 위해 조언 부탁.

 

A 투자환경은 아주 좋다고 말할 수는 없지만 가능성은 높다. 노동력이 풍부하고, 대지 및 공장의 임차료 또한 매우 저렴하다. 제조 간접비가 낮은 것은 큰 장점이 될 것이다. 외국인투자자에게 투자 원리금의 송금보장을 한다고 하지만 일부 국가에서는 송금 및 투자금 회수 등의 복잡한 금융 시스템에 문제가 있기에 유의해야 한다. 현지 관료들의 비효율적인 업무추진, 횡포, 법률 및 제도 미정비 등도 투자기업들이 유념해야 할 점이다. 따라서 투자 결정 이전에 현지 법률을 세밀하게 검토해야 하고, 현지 관료와 인맥 형성도 권장할 사항이다. 어떠한 계약이든 가능한 모든 상황에서 서면으로 명문화 해둠으로써 향후 발생할 수 있는 마찰 소지를 없애는 것도 중요하다.

 

정리 한종수 기자 jepoo@hkbs.co.kr

한종수  jepoo@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종수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2017 Climate Scouts 기후변화 전문가 특강’ 개최
[포토] ‘2017년 여름방학 학교석면철거대비 석면안전 특강’ 개최
[포토] '미세먼지 저감‧기후변화 대응 방안 모색 연찬회' 개최
[포토] ‘2017년 보건·의료분야 환경경영 확산 협약식’ 개최
[포토] 한국-대만 CCS 국제세미나 개최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