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국네트워크 호남권
과수원 잡초제거 걱정 끝!

【장성=환경일보】이순덕 기자 = 장성군이 제초제 및 화학비료 절감으로 안전한 친환경 과수를 생산하기 위해 초생작물을 보급했다.


군에 따르면 올해 6000여만원의 사업비를 투자해 지난해 보급면적보다 150% 이상 증가한 150ha, 167농가에 초생재배 식물인 들묵새를 공급, 파종을 실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들묵새..bmp
▲들묵새
들묵새는 기존 초생재배에 많이 활용되던 호밀, 헤어리벳치, 이탈리안 라이그라스 등에 비해 발아초기의 지온상승을 억제할 수 있고 5월 이후 자연적으로 쓰러지는 특성이 있어 풀베기 작업과 제초제 사용을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다.

 

또한, 1회만 파종하면 매년 자연적으로 열매가 떨어져 발아돼 매년 파종할 필요가 없고 사과, 배, 감, 포도나무 등의 과수 생육기간 내내 다른 잡초의 혼입을 막을 수 있다. 토양에 유기물을 자연 공급하는 효과도 탁월하다.


들묵새는 건물질으로 10a당 약 500kg의 유기물이 생산되는데 이것을 질소비료로 환산하면 약 5kg의 화학비료 절감효과가 있다. 이외에도 토양내 수분의 적절한 유지로 과습과 한발의 피해를 막아주고
노린재, 달팽이, 토양선풍과 같은 해충의 피해발생도 방지한다.


이에 장성군에서는 들묵새의 보급과 함께 성공적인 재배를 위해 파종방법 및 재배기술 등의 교육도 실시했다.

 

군 관계자는 “들묵새는 파종하기 전에 포장 정지 작업을 통해 다른 잡초를 제거해 들묵새로 단일화 시키는 것이 중요하다”며, “비 오기 직전에 종자를 산파한 후 로타리 경운작업을 실시해 달라”고 말했다.


lees7114@hkbsco.kr
 
 

이순덕   dltnsejr99@hanmail.net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순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뜨거운 지구,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변화 <br>제5회 서울 기후-에너지 컨퍼런스 개최
‘2018 세상을 밝게 만든 사람들’ 시상식
SL공사, 화재취약시설 현장안전점검
'라돈 저감 주택 시공 세미나' 개최
2018 KEI 환경평가본부 성과발표회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