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피플 기고
[독자제보] 이런 황당한 일이

【환경일보 편집국】K씨는 지난 2001년 10월16일 전북 전주시에서 아반떼XD 구입, 전주시 차량등록사업소에 등록하고 별 문제 없이 차를 타고 다녔다. 이후 직장 문제로 서울로 이사를 했고 2004년12월 차량 등록 또한 서대문구로 이전했다.

 

그러던 중 지난 12월9일 자동차 정밀 검사를 위해 인천 자동차 검사소에 차를 맡겼는데 황당한 사실을 알게 됐다. 지금껏 자신의 1500cc 아반떼 승용차가 배기량 2000cc로 등록이 돼 있던 것이다.

 

K씨는 그것도 모르고 지난 8년 동안 자동차 세금을 2000cc 기준으로 내 왔다. 황당하면서도 억울하다는 생각에 그는 이 문제를 해당 사업소와 구청에 항의를 했지만 돌아온 대답은 ‘모르는 일’이란 말 뿐이었다.

 

해당기관은 최초 등록 시 담당했던 직원이 없기 때문에 잘잘못을 따질 수가 없다는 것이다. K씨는 2000cc로 표기된 자동차등록증을 증거물로 내 놓으며 지금껏 냈던 세금을 돌려 달라 요구했다.

 

하지만 해당기관은 잘못을 인정하지 않고 차량 소유자의 부주의라는 말 뿐이었다고 한다.

 

2.
▲2001년 10월의 최초 자동차등록증 사본. 위 등록증에는 배기량이 1975cc라 표기돼 있다.

2 001.
▲2009년 12월 정밀검사 결과표 사본. 위 결과표에는 배기량이 1495cc라 표기돼 있다.

webmaster@hkbs.co.kr

 

편집국  jepoo@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국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뜨거운 지구,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변화 <br>제5회 서울 기후-에너지 컨퍼런스 개최
‘2018 세상을 밝게 만든 사람들’ 시상식
SL공사, 화재취약시설 현장안전점검
'라돈 저감 주택 시공 세미나' 개최
2018 KEI 환경평가본부 성과발표회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