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뉴스 환경정보
취약계층 1600명 무료 생태관광

 

[환경일보 김종일 기자] 환경부는 사회적 취약계층에 생태관광 프로그램을 제공하는 ‘생태 바우처

dsc_0037

▲ 8일 환경부-국립공원-롯데칠성의 양해각서체결로 1600명

의 취약계층이 무료로 생태관광을 할 수 있게 됐다.

 

 

 

litdoc@hkbs.co.kr

제도’를 시행한다고 8일 밝혔다.

 

이를 위해 환경부는 롯데호텔에서 “환경부-롯데칠성음료-국립공원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이 자리에서 롯데칠성음료는 5000만원을 후원, 1600명이 생태관광 체험을 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기로 했다.

 

환경부는 바우처제도에 올해 4개 기업을 추가 선정해 양해각서를 체결하고 2012년까지 10개 기업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김종일  litdoc@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종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제23차 전력포럼 열려
[포토] 산림청 추석 연휴 대비 국립하늘숲추모원 방역 점검
제1회 ‘수소경제와 한국의 수소기술’ 심포지움 열려
수도권매립지 노조, 코로나19 성금 기부
[포토] 조명래 환경부 장관 ‘그린뉴딜 분과반’ 제2차 회의 주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