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문화·Book
올해 마지막 어르신 행복콘서트 열려

 

[환경일보 김영애 기자] 서울시는 오는 21일 오후 2시 30분부터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올해 마지막 ‘9988 어르신 행복콘서트’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9988 어르신 행복콘서트’는 노인의 다양한 문화욕구를 충족하기 위해 2008년 12월부터 60세 이상 노인을 대상으로 개최하고 있으며, 올해 들어 14번째 공연이다.

 

 올해 마지막 공연이 될 이번 공연작품으로는 1976년 초연 이후 30년이 넘도록 전 세계 관객들에게 뮤지컬뿐 아니라 영화로도 사랑을 받아온 ‘애니’다. 뮤지컬 ‘애니’는 1976년부터 1983년까지 8년간 2377회라는 연속 공연을 기록하는 대규모 흥행을 이뤘고, 1982년 콜럼비아 영화사에 의해 영화화되면서 우리 대중들에게 더 가까이 다가왔다.

 

 애니는 13세기 미국 대경제 공황시기에 국민들에게 ‘무엇이든 할 수 있다’는 희망의 마법을 걸어주었던 소중한 작품으로 기억되고 있으며 여전히 세계인들의 사랑을 받고 있는 작품이다. 공연은 서울시내에 거주하는 60세 이상이면 관람할 수 있으며, 관람을 원하는 어르신들은 공연 당일 오후 2시부터 선착순으로 입장할 수 있다. 관람인원은 500명이다.

 

 9988 어르신 행복콘서트는 올해 마지막 공연인 ‘애니’를 비롯해 총 14회에 걸쳐 2000여명의 어르신들에게 수준 높은 문화체험 기회를 제공했다.

 

press@hkbs.co.kr

김영애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산림청 경남과학기술대학교서 ‘청문청답’
산림청, 한국 우수 산불관리기술 미얀마에 전수
[포토] 국립하늘숲추모원 개원 10주년 기념식
[포토] ‘대한민국 탄소포럼 2019’ - 저탄소 스마트시티 국제포럼
[포토] 영주댐 현황점검 및 처리방안 모색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