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문화·Book
서울메트로 아티스트 인증식 열려

 

 [환경일보 김영애 기자] 내년에도 지하철에서는 흥겨운 공연이 펼쳐질 전망이다. 서울지하철 1~4호선을 운영하는 서울메트로(사장 김익환)는 12월 29일 지하철 예술무대에서 1년동안 공연을 펼칠 제3기 서울메트로 아티스트 인증식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서울메트로는 지난 11월 원서접수 및 서류심사와 12월 3일 오디션을 거쳐 32팀을 제3기 서울메트로 아티스트로 선발했는데 선발팀에는 향후 1년간 지하철 예술무대에서 공연할 수 있는 기회가 제공되고, 활동정도에 따라 소정의 활동비도 지원된다.

 

 지하철 예술무대는 2000년에 시작돼 서울메트로의 대표적인 문화아이콘으로 자리잡았는데 서울메트로는 2008년부터 공연의 수준을 높이는 한편 음지에서 활동하는 예술가들에게 공연기회를 제공하고, 후원하기 위해 아티스트 인증제를 실시하고 있다.

 

 그동안 아티스트 인증을 통해 1기 60팀, 2기 37팀이 선발돼 올해까지 활동하고 있으며, 2011년에는 3기 아티스트까지 약 129팀이 연간 2500여회 공연을 실시하게 된다. 특히 그동안 공연팀들이 특정 장르에 집중됐던 반면 올해는 비보이팀, 길거리 농구퍼포먼스, 재즈 등 여러 장르의 팀들이 선발돼 다채로운 볼거리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서울메트로 관계자는 “지하철 예술무대는 선릉, 을지로입구역 등 상설무대를 비롯해 50개역에서 상시 공연이 이뤄지고 있으니 지하철을 이용하다 음악소리, 박수소리, 환호소리가 들린다면 잠시 걸음을 멈추고 여유롭게 문화혜택을 누리길 바란다”고 밝혔다.

 

 또한 “서울메트로 문화홈페이지(www.seoulmetro.co.kr/culture)에 공연일정과 공연팀이 소개돼 있으며 이외에도 영화시사회, 전시회, 시민노래자랑 등 서울메트로가 준비한 다양한 문화행사에 대한 정보가 있으니 참고해 많은 참여를 바란다”고 밝혔다.

 

press@hkbs.co.kr

김영애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수원시, ‘재활용품수집인 지원위원회 위촉식’
[포토]  ‘경기도민 청정대기 원탁회의’ 열려
[포토] 지역 리빙랩 네트워크 한자리에
[포토] 경기도, ‘2019 청정대기 국제포럼’ 개막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