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플러스 NGO
나무 심고 탄소 줄이고

img_0211.
▲생명의숲은 ‘내나무갖기캠페인’을 진행했다<사진=생명의숲>


[환경일보 한선미 기자] 숲과 나무는 생명의 중요한 가치로 직접 심고 가꾸는 재미와 더불어 기후변화를 대비할 수 있다. 이에 생명의숲은 산림청과 함께 대학로 마로니에공원에서 ‘내나무갖기캠페인’을 진행했다.

 

이번 캠페인은 시민 누구나 자기 나무를 직접 심고 가꿈으로써 기후변화의 대안인 숲의 가치를 알리고, 시민들이 몸소 실천할 수 있도록 매년 전개되고 있다. 대추나무, 매실나무, 살구나무와 같은 유실수를 비롯하여 배롱나무, 산수유, 소나무 등 약 10여종의 나무를 1인당 3그루씩 무료로 나눠 준다.

 

이 날 생명의숲은 묘목을 나누어 주는 것 외에도 시민들이 손쉽게 실천할 수 있는 다양한 에코행동 프로그램도 함께 진행한다. 자투리 종이를 활용한 에코책갈피 및 에코노트 만들기를 비롯해 나무장난감 만들기, 자전거발전기를 이용한 전기생산 체험 등 시민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마련했다.

 

생명의숲은 4월까지 ‘유쾌한 숲을 위한 유쾌한 시민 행동’이라는 주제로 시민들이 참여할 수 있는 식목주간캠페인을 진행할 예정이다. ‘내나무갖기캠페인’을 시작으로 태풍 곤파스로 인해 피해를 입은 안면도 소나무숲과 관악산 숲길을 시민과 함께 복원하는 ‘다음세대를 위한 나무심기’도 진행한다.

 

생명의숲 조연환 상임공동대표는 “식목주간캠페인 동안 시민들이 조성하는 숲은 약 600이산화탄소톤을 흡수할 것으로 기대하며, 이는 자동차 74대에서 배출되는 이산화탄소를 흡수하는 효과와 같다”며 유쾌한 숲을 위한 시민들의 참여를 당부했다.

 

freesmhan@hkbs.co.kr

한선미  freesmhan@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선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2018 KEI 환경평가본부 성과발표회
'제94회 KISTEP 수요포럼' 개최
SL공사, 주민대표와 ‘한마음 체육행사’
혁신과 지속가능성 컨퍼런스
물관리 일원화 ‘환경정책 100분 토론회’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