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플러스 NGO
내 손으로 심은 내 나무

img_4901.

▲식목행사에 참석한 학생들은 글짓기 대회, 내나무갖기, 둘레길 정화활동에 참여했다.

<사진=그린훼밀리·스카우트연합>


[환경일보 한선미 기자] 올해는 ‘세계 산림의 해’로 산림에 대한 관심이 매우 높다. 특히 지난 식목일에는 청소년의 적극적인 식목행사가 주목받았다.

 

그린훼밀리·스카우트연합(총재 박정희)은 북한산 둘레길에서 식목행사를 가졌다. 이번 식목행사에는 초등학교, 중학교, 고등학교 총 14개 학교 578명의 학생이 참석해 진행됐다.

 

이번 행사는 CO2줄이기 글짓기 및 논술쓰기대회, 내나무갖기캠페인(나무심기, 묘목나누어주기), 북한산둘레길 정화활동을 중심으로 진행됐다. 특히 글짓기 대회는 생활속의 에너지 절약 및 에너지 절야기 기후변화에 미치는 영향을 주제로 최근 이슈화되고 있는 에너지를 주제로 했다.

 

글짓기 시상은 심사후 6월에 진행될 예정이며, 이재오 국회의원상(대상), 은평구청장상(최우수상), 그린훼밀리총재상(최우수상), 한국청소년단체협의회장상(우수상)으로 각 초·중·고 분야별로 한명씩 선정할 계획이다.

 

freesmhan@hkbs.co.kr

한선미  freesmhan@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선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뜨거운 지구,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변화 <br>제5회 서울 기후-에너지 컨퍼런스 개최
‘2018 세상을 밝게 만든 사람들’ 시상식
SL공사, 화재취약시설 현장안전점검
'라돈 저감 주택 시공 세미나' 개최
2018 KEI 환경평가본부 성과발표회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