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문화·Book
동아시아 문화유산 네트워크 회의 열어

 

[환경일보 김영애 기자] 문화재청(청장 최광식)은 한·중·일과 아세안의 협력 확대를 위한 제7차 동아시아 문화유산 네트워크 회의를(7th Meeting of the Networking of East Asian Cultural Heritage) 6월1일부터 3일까지 코엑스 아셈홀 등에서 개최한다. 이번 회의에는 6월에 새롭게 출범할 예정인 아·태무형유산센터와 아세안 국가간의 협력방안 마련을 위한 특별세션도 함께 한다.

 

 이번 회의에는 한·중·일과 아세안 10개국의(브루나이, 캄보디아, 인도네시아, 라오스, 말레이시아, 미얀마, 필리핀, 싱가포르, 태국, 베트남/이상 알파벳순) 문화유산 정책을 담당하는 정부대표단을 비롯해 유네스코 관계자 및 중국과 일본의 아·태무형유산센터 담당자 등 30여 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회의 주요 내용으로는 ▷한국의 문화재행정 50년 경험 공유를 통한 동아시아지역의 문화유산 보호 의지를 밝히는 개회사(김찬 문화재청 차장) ▷각국의 문화유산 보존·관리를 위한 프로그램 실행방안 논의 및 신규 제안 ▷한·중·일 아·태무형유산센터의 기능과 역할에 대한 발표 및 아세안과의 협력방안 마련을 위한 토의 순으로 진행된다. 문화재청은 이번 회의를 계기로 형성된 아세안 문화유산정책 담당자와의 네트워크를 활용해 동아시아 지역의 문화유산 보호를 위한 협력사업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press@hkbs.co.kr

김영애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눈 덮인 함양 개평한옥마을
[포토] 박종호 산림청장, 2020년 산림행정 및 정책 공동포럼 참석
[포토] ‘국가기술혁신체계 2020s 대토론회’ 개최
[포토] 톡톡톡 꽃망울 터트린 노란 산수유
[포토] 함박눈 내린 백운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