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피플 기고
마스크 하나 없이 토목공사 현장 아르바이트
저는 21살 대학생입니다. 방학도 하고 일자리도 없던 차에 친구의 도움으로 한 회사에서 아르바이트를 하게 됐습니다. ‘W’ 토건이라는데 제가 알기로는 중소기업이었습니다. 작업현장은 이천시 소고리 모가면 도로였습니다.

저희가 한 일은 여러 가지인데, 신호수라는 일을 주로 했습니다. 새벽 6시30분부터 저녁 8시까지 일을 했고 가끔은 11시까지 했습니다.

저희는 정말이지 뙤약볕 아래서 일을 했습니다. 차도 쌩쌩 다니구요. 특히 주변에 공사하는 곳이 많아서 모래나 시멘트를 실은 덤프트럭들이 많이 지나다녔습니다. 그러나 회사에서는 마스크 하나 주지 않았습니다.

저는 처음에는 ‘원래 이런 계통의 일은 이렇게 힘들구나’하고 그냥 넘어갔지만 바람에 모래와 먼지가 날릴 때마다 정말 목이 콱콱 막히고 일을 한 후 숙소에 와서 세수하다 코를 풀면 이물질이 장난이 아닙니다.

그리고 점심 먹으러 가면 식사 전 주는 물수건에 손과 얼굴, 목 주위를 닦아보면 흰색 물수건이 정말 과장 하나 안 보태고 회색빛이 날 정도로 까매집니다.

그러한 작업현장을 어떤 분이 보시고 뭐라고 하셨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이후 도로에 물차가 와서 물을 뿌려주더군요. 하지만 임시방편 같아 보였습니다. 물을 뿌린지 20분도 지나지 않아 물은 다 증발되고 다시 예전 상태에서 일을 해야 했습니다. 게다가 그 물차는 2~3번 정도 물을 뿌리고 안 오더군요.

저희는 지금 그만두고 없지만 저희가 나간 후 들어가서 같은 일을 겪으실 분들을 위해 글을 올립니다.

편집국  webmaster@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국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뜨거운 지구,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변화 <br>제5회 서울 기후-에너지 컨퍼런스 개최
‘2018 세상을 밝게 만든 사람들’ 시상식
SL공사, 화재취약시설 현장안전점검
'라돈 저감 주택 시공 세미나' 개최
2018 KEI 환경평가본부 성과발표회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