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노동·안전 산업·기술
CCS 기술의 관건은 ‘저장’
[환경일보 한선미 기자] 정부가 온실가스 직접 감축 효과가 큰 ‘이산화탄소(CO₂) 포집 및 저장(CCS)’ 분야에 오는 2019년까지 1727억 원을 투입하기로 한 가운데, 산업계와 학계 전문가들은 ‘저장(Storage)’ 분야에서 실증 수준을 높이기 위해 주력하고 있다.

철강회사나 발전회사 등은 이미 이산화탄소(CO₂) 포집(capture) 원천기술을 확보, 보령화력발전소 등에서 포집설비 시험가동 등 실증단계에 접어들었지만, 저장 분야 실증 사업화 수준은 그에 못 미치고 있다는 지적이다.

이에 사단법인 ‘한국이산화탄소 포집 및 저장협회(운영위원장 한종훈 서울대 교수, KCCSA)는 저장 분과위원회의를 열고 국내 기술 확보에 대해 논의했다. 이번 분과위원회의에는 지식경제부와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 한국석유공사, 한국가스공사, 한국지질자원연구원, 한국해양연구원 등 주요 관련 기관과 공기업들이 참석했다.

포스코건설과 GS건설, SK 기술원 등 민간기업 및 학계의 CCS 저장 관련 국내 최고 전문가들 18명이 모여 CO₂ 저장의 주요 쟁점과 실증 사업 추진방안을 집중적으로 논의했으며, 한국지질자원연구원 허대기 박사는 ‘국내 CO₂ 지중저장 현황 및 전망, 그리고 CO₂-EOR(유전에 CO₂를 주입, 석유 회수를 증진하는 기술, Enhanced Oil Recovery) 가능성’에 대해 기조발제를 했다.

한국해양연구원 강성길 박사도 ‘해양지중 저장의 시행 계획 및 장애물’에 대한 주제 발표했으며, 한국지질자원연구원 권이균 박사와 김태희 박사가 각각 ‘CO₂ 지중저장소 조사 분석 및 특성화’, ‘미국의 저장부지 선정 기준과 현 단계에서의 국내 시사점’이라는 주제로 CO₂ 저장에 대한 현주소를 진단했다.

KCCSA는 포집된 CO₂를 안전하고 효율적으로 보관할 수 있는 저장 분야는 ‘포집(Capture)’에 비해 경제성이 높지만 실증화 수준은 아직 낮다고 설명했다. 이에 정부와 KCCSA는 오는 2015년까지 CO₂ 저장 부지를 선정해 2017년부터 CO₂저장(주입)을 시작한다는 목표(국가CCS종합추진계획, 2010.07) 아래, 현재 기술 수준에서 CO₂의 포집과 수송, 전환 등을 저장 기술의 실증 사업화와 연계하는 방안 마련에 부심하고 있다.

한국CCS협회 한종훈 운영위원장은 “CCS 저장 분야의 최고 전문가들이 최초로 한자리에 모이는 만큼, 이번 저장 분과회의를 통해 향후 국내 CO₂ 저장의 실증 사업화 방안에 대한 구체적인 해결책이 제시될 수 있는 중요한 시발점이 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freesmhan@hkbs.co.kr

한선미  freesmhan@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선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지구힐링 아마추어 골프대회' 개최
[포토] 한국대기환경학회, 제63회 정기학술대회 개최
[포토] 제11회 공기의 날 기념행사
환경부 산하기관 국정감사 실시
[포토] ’2020 춘천국제물포럼’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박병석 국회의장, 주한베트남대사 예방 받아박병석 국회의장, 주한베트남대사 예방 받아
박병석 국회의장, 주한불가리아대사 예방 받아박병석 국회의장, 주한불가리아대사 예방 받아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