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노동·안전 산업·기술
자가발전으로 전기 11만kWH 절감

엘리베이터 자가발전기 전경.

▲서울시가 설치한 엘리베이터 자가발전기를 통해 3만5000kWh의 전력이 생산·절약됐다.사진은 서울

시 서소문청사에 설치된 자가발전기<사진=서울시>


[환경일보 한선미 기자] 시청 및 관공서의 에너지 다소비가 사회적 문제로 부각되는 요즘, 서울시가 2년 동안 자가발전으로 전기량 11만6000여kWh를 절약한 것으로 확인됐다. 서울시 서소문별관 청사에는 전기를 만드는 엘리베이터와 무공해 태양광 발전소를 통해 지난 해 1월부터 올 9월까지 전기량은 총11만6000여kWh를 절감했다. 이는 청사 4개층 사무실 형광등을 1년간 밝힐 수 있는 전기량이다.

 

이를 유류로 환산 했을 경우 연간 약 3만ℓ로 이는 2000CC급 경유 자동차로 서울에서 부산까지 546회를 왕복할 수 있는 양이며, 온실가스(CO₂)로 따지면 4만9000kg으로 20년생 잣나무 7,500그루를 심는 것과 같은 효과다.

 

전체 절감량 중 약 3만5000kWh는 서소문청사 1, 2동 자가발전 엘리베이터 7대에서 생산·절약됐다. 열로 빠져나가던 자투리 전기를 회수해 기간 동안 엘리베이터 소비 전력의 7만4445kWh의 31%인 2만3070kWh를 발전했다. 또 여름철에 엘리베이터 기계실을 식히기 위해 가동했던 냉방기 전력 1만2500kWh를 절감했다. 나머지 약 8만1000kWh는 1, 2동 옥상 380㎡ 면적에 건설된 태양광 발전소에서 생산된 전력량으로 이는 매일 평균 3.25시간씩 130kWh의 청정 무공해 전기가 발전된 것이다.

 

엘리베이터에서 전기를 뽑아 쓰는 자가발전시설 설치

 

서울시는 고유가와 지구온난화에 대비하고 화석연료 사용 줄이기를 실천하기 위해 2010년 8월, 행정기관 최초로 엘리베이터 운행 중에 발생하는 전기를 회수하는 자가발전설비를 설치한 바 있다.

 

엘리베이터 자가발전원리는 엘리베이터가 상승하거나, 하강할 때 권상기 모터의 회전력이 발전기로 작동하면서 실시간으로 전기를 생산, 건물의 조명과 동력으로 되돌려 주는 시스템이다.

 

지금까지 엘리베이터에서 자체 생산되는 자투리 전기는 기술력 부족으로 제동저항기에서 열로 소비, 방출하는 시스템이었다. 또 제동저항기에서 발생되는 열로부터 기계실 엘리베이터 제어 설비를 보호하기 위해 여름철 6월~10월에는 냉방기를 가동, 기계실 열기를 식혀야 했다.

 

태양광 발전소는 연면적 3,000㎡ 이상의 신․증축 공공건물에만 의무적으로 설치하게 돼 있어 서울시는 의무 대상이 아님에도 불구하고 친환경 에너지 절약에 앞장서기 위해 태양광발전소 설치를 추진했다. 서울시청 건물 옥상의 경우 냉·난방 공조를 위한 시설이 설치돼 있어 태양광발전설비가 부적합한 상태였지만 서울시는 기계배관 상부공간을 이용한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적용, 기존의 난해한 환경을 극복하고 2009년말 40kW의 태양광발전소를 건설했다.

 

서울시 행정국 유길준 총무과장은 “서울시청은 태양광발전설비와 엘리베이터 자가 발전소 외에 전기자동차 충전시설, CNG(압축천연가스) 버스충전소등 적용 가능한 친환경설비를 모두 갖추고 있어 친환경․에너지절약형 랜드마크 공공청사로 자리매김 하고 있다”고 말했다.

 

freesmhan@hkbs.co.kr

한선미  freesmhan@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선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제22회 아름다운 화장실 대상’ 시상식 개최
수원에서 첫 얼음 관측
[포토] ‘2020 국제기후금융·산업컨퍼런스’ 개최
[포토] 실내환경 및 생활방역 발전 방향 컨퍼런스 개최
[포토] 환경권 40주년 기념 포럼·국제학술대회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