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피플 기자수첩
사라지는 겨울

 

02a10uef
[환경일보 조은아 기자] 지난해 여름도 더웠지만 올여름은 퍼붓는 집중호우 속에서도 폭염에 더욱 시달렸던 해였다. 겨울도 마찬가지다. 지난해 겨울도 지난해 영하 10도가 몇 일간 지속되는 등 그동안 체감하던 계절 같지 않았는데 올해 겨울은 또 강추위보다는 추웠다 풀렸다가 급격히 반복될 것이라고 한다. 이처럼 기후가 매년 예상치 못하게 변하고 있다. 그렇다면 앞으로 10년 후 우리나라 계절의 모습은 어떨까. 아니 40년 후는? 최근 40년 후인 2050년, 우리나라가 아열대 기후로 변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국립기상연구소가 발표한 기후변화 전망자료를 살펴보면 우리나라는 평균기온 3.2℃, 강수량 16%, 전 해상 해수면 평균 27㎝ 상승하고 여름이 5개월 이상 지속되고 겨울은 한 달 더 짧아질 것으로 나타났다. 사실상 제주도와 울릉도의 경우는 겨울이 소멸된 셈이다.

 

겨울이 사라진 대한민국. 겨울의 낭만을 떠나 이런 기후변화의 영향은 단순한 기온차이에서 벗어나 농·수산분야, 산업분야 등에 직접적인 피해를 줄 것이며, 아열대성 생태계로의 변화로 점차 생물종 감소로 이어져 심각한 생태계 파괴로도 이어질 것으로 우려되고 있다.

 

40년, 길다면 길지만 그동안의 지구의 인생에 비하면 찰나의 시간일 수도 있는 시간 동안 우리는 많은 것을 준비해야 할 것처럼 보인다. 생태는 물론 농·수산, 보건, 재해방재대책 등 체계적이고 구체적인 대책이 필요할 것이다. 단 한 번도 상상한 적이 없는 겨울 없는 대한민국, 그 미래를 받아들이긴 쉽지 않을 것 같다.

 

lisian@hkbs.co.kr

 

조은아  lisian@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은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제22회 아름다운 화장실 대상’ 시상식 개최
수원에서 첫 얼음 관측
[포토] ‘2020 국제기후금융·산업컨퍼런스’ 개최
[포토] 실내환경 및 생활방역 발전 방향 컨퍼런스 개최
[포토] 환경권 40주년 기념 포럼·국제학술대회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