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플러스 NGO
취약계층과 함께 가는 에너지업계

신년인사회1.

▲한국에너지재단과 2013년 대구세계에너지총회 조직위원회는 지난 20일 10시30분 코엑스 다이아몬

드홀에서 2012년 에너지업계 신년인사회를 개최했다



[환경일보 홍승란 기자] 한국에너지재단(이사장 김기춘)과 2013년대구세계에너지총회 조직위원회(위원장 김중겸)는 1월20일(금) 10시30분 인터콘티넨탈 서울코엑스 다이아몬드홀에서 2012년 에너지업계 신년인사회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는 홍석우 지식경제부 장관, 허동수 GS칼텍스 회장, 구자영 SK이노베이션 사장, 아흐메드 에이 수베이 S-OIL CEO, 김영훈 대성그룹 회장, 박종웅 대한석유협회 회장, 김종신 한국수력원자력 사장, 김진우 에너지경제연구원장 등 에너지업계 주요인사 250여명이 참석했다.


이번 행사는 기존의 귀빈 중심의 신년사 방식이 아닌 현장근로자, 신입사원, 외국인 CEO 등 다양한 직무에 종사하는 에너지인이 참여해 신년사 릴레이를 펼쳤다.


또한 참석자들은 에너지복지 분야의 기업 사회공헌활동이 담긴 영상물을 함께 시청하고 장애우로 구성된 ‘하트하트 오케스트라’의 공연 관람 후 격려의 후원금을 전달하는 등 경제성장의 핵심동력인 에너지업계의 힘찬 기운과 더불어 나눔의 에너지를 생각하는 따뜻한 신년인사회였다.


김기춘 에너지재단 이사장은 인사말을 통해 “에너지업계가 앞장서서 지원해 준 난방유 한 드럼, 가스 한 통, 그리고 미납된 전기요금 등은 따뜻한 온기가 돼 취약계층의 얼어붙은 몸과 마음을 녹여줄 것”이라며 “지난해 후원금을 기부하고 격려해 준 에너지업계에 감사한다”고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이어 홍석우 지식경제부 장관은 신년사에서 전통적으로 수입에 치중됐던 에너지부문을 수출부문으로 변화시켜 무역 1조 달러 달성에 기여한 에너지업계의 노고를 치하하고 “올해는 에너지업계가 선도적인 기술혁신과 과감한 투자를 통해 일자리 창출에 적극 나서줄 것과 친서민 에너지복지 및 전통시장 활성화에도 협조를 당부한다”고 밝혔다.


이날 참석자들은 에너지업계가 수출을 통해 무역 2조 달러 달성의 견인차가 될 것을 다짐하면서 취약계층을 배려하는 에너지 나눔에도 적극 참여하기로 뜻을 모았다.

 

hsr@hkbs.co.kr

 

 

홍승란  seunglan@naver.com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승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뜨거운 지구,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변화 <br>제5회 서울 기후-에너지 컨퍼런스 개최
‘2018 세상을 밝게 만든 사람들’ 시상식
SL공사, 화재취약시설 현장안전점검
'라돈 저감 주택 시공 세미나' 개최
2018 KEI 환경평가본부 성과발표회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