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플러스 NGO
유니세프한국위원회 신임 회장단 선출

송상현 회장.
▲ 신임 회장으로 선출된 유니세프 한국위원회 송상현 현 부회장.

[환경일보 박종원 기자] 유니세프(UNICEF, 유엔아동기금) 한국위원회가 2012년 3월 19일 정기총회를 열고 새 회장단 및 사무총장을 선출했다.

 

류종수 사무총장.
▲ 새 사무총장으로 선출된 류종수 전 유엔재단 고문.

신임 회장에는 유니세프 한국위원회 현 부회장인 송상현 ICC(국제형사재판소) 소장이 선임됐으며 부회장에는 현재 사무총장인 박동은 사무총장, 현 이사인 홍석조 보광훼미리마트 회장이 선임됐다. 새 사무총장은 류종수 전 유엔재단 고문이 선출됐다. 신임 회장단 및 사무총장은 오는 4월 1일부터 공식 임기를 시작한다.

 

유니세프는 156개 개발도상국에 현지사무소, 36개 선진국에 국가위원회를 두고 아동의 생존 및 보호 사업을 펼치고 있는 유엔 산하의 국제기구로 한국은 1994년 수혜국에서 공여국으로 탈바꿈했다.

 

pjw@hkbs.co.kr

박종원  pjw@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종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산림청, 제5호 태풍 ‘다나스’ 대처상황 점검
[포토] '플라스틱 쓰레기 소각' 정책포럼 개최
[포토] '하천 사업 지방이양' 대책 포럼 개최
[포토]국립해양생물자원관, 임직원 대상 과학적 소양 교육 실시
[포토] '어린이통학버스 안전, 이대로 괜찮은가?' 정책 토론회 개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기고] 녹조로 생각해보는 ‘과유불급’[기고] 녹조로 생각해보는 ‘과유불급’
[신승철의 떡갈나무 혁명⑩]
기후금융이 필요한 시점이다!
[신승철의 떡갈나무 혁명⑩]
기후금융이 필요한 시점이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