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피플 기자수첩
추우면 옷부터 입어라
[환경일보] 김경태 기자 = 패시브하우스, 탄소제로하우스, 저에너지하우스…. 모두 비슷한 뜻을 가진 단어다. 집에서 사용하는 에너지를 획기적으로 줄임으로써 탄소 배출을 저감하고 에너지를 아끼자는 뜻이다. 대표적으로 패시브하우스를 보면 기존 에너지 사용량의 90%를 줄여준다. 여기에 지열을 이용한 히트펌프와 약간의 태양광을 설치하면 말 그대로 외부 에너지가 없이도 냉·난방이 가능하다.

비용도 그리 비싸지 않다. 독일에서 패시브하우스를 지을 때 필요한 추가비용은 기존 건축비 대비 5~10%에 불과하며 독일 정부는 패시브하우스를 지으면 5만 유로, 우리 돈으로 7000만원이 넘는 돈을 1.5%의 아주 낮은 이자로 20년간 빌려준다. 아예 상환기간이 없는 나라도 있다.

반면 우리나라는 패시브하우스를 지으려 해도 정부 지원이 없다. 건축주가 추가비용을 전액 부담해야 하는 탓에 꺼리게 되고 수요가 없으니 공급도 없어서 대부분 수입해야 하지만 시공기술이 없어 제품수입과 더불어 기술자까지 외국에서 불러야 한다. 사정이 이렇다 보니 추가건축비용은 10%가 아니라 50%까지 치솟는다.

패시브하우스를 통해 냉·난방 에너지의 90%를 줄이는데 조금도 지원해주지 않으면서 나머지 10%를 위해 신재생에너지를 설치하면 국가에서 지원해준다. 배보다 배꼽이 더 크다는 말이 딱 들어맞는 상황이다.

날씨가 추우면 먼저 옷을 따뜻하게 입고 이후에 난방 온도를 올려야 하는데 벌거벗은 상태로 춥다며 보일러만 가동하는 꼴이다. 에너지를 쥐고 있는 지경부는 이렇게 좋은 방법이 있음에도 남의 집(국토부) 일이라며 신경도 쓰지 않는다. 그들은 오로지 ‘어떻게 하면 산업계에 싼값으로 에너지를 공급할까’만을 고민하는 것처럼 보인다.

mindaddy@hkbs.co.kr

김경태  mindaddy@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경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일연 유현덕의 캘리그래피] ‘한가위’
[일연 유현덕의 캘리그래피] ‘추분’
[포토] 고양시 스마트도시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상 대상 수상
제1회 에어페어_미세먼지 및 공기산업 박람회
정조대왕 능행차 재현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조승환 제6대 해양수산과학기술진흥원장 임명조승환 제6대 해양수산과학기술진흥원장 임명
[기고] 스마트 방역 위한 국제 융합 연구 필요[기고] 스마트 방역 위한 국제 융합 연구 필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