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노동·안전 산업·기술
태풍 ‘볼라벤’이 할퀸 자리, 한마음으로 보듬다

[환경일보]박지연 기자 = 태풍 ‘볼라벤’이 지나갔지만 그 상흔은 각 지역에 고스란히 남아 피해주민들이 시름하고 있는 가운데, 피해지역 일손 돕기에 나서는 온정의 손길이 이어지고 있다.

 

국립산림과학원(원장 구길본)은 지난 3일, 태풍 ‘볼라벤’으로 심각한 시설물 피해를 입은 경기도 포천시 가산면 마산리를 방문해 태풍 피해 복구 일손 돕기를 실시했다고 밝혔다.

 

이번 지원에 참여한 직원 30명은 태풍 피해마을이 영농을 조속히 정상화할 수 있도록 비닐하우스의 폐비닐 제거, 주거환경 주변 쓰레기 청소 등에 나섰다.

 

피해마을 관계자는 “피해 복구를 위해 많은 일손이 필요한데 국립산림과학원의 긴급복구 지원이 마을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반겼다.

 

국립산림과학원은 농촌 일손 돕기, 무료급식시설 정기 자원봉사, 사랑의 연탄배달, 단체헌혈, 불우이웃 돕기 등 사회봉사 활동을 지속적으로 실천하고 있다.

 

003태풍피해복구일손돕기-포천-9월3일-01-10

▲국립산림과학원은 경기도 포천시 가산면 마산리를 방문해 태풍 피해 복구 일손 돕기를 실시했다.

<사진=국립산림과학원>


pjy@hkbs.co.kr

박지연  pjy@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지연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2020 산림·임업 전망’ 발표대회 개최
[포토] 2020년 과학기술인·정보통신인 신년인사회
[포토] 지리산 천왕봉 새해 첫 일출
[포토] 박종호 산림청장 ‘2019 스마트산림대전’ 참석
[포토]그린 크리스마스, ‘UN 세계공기의 날 지정’ 기념 토크 콘서트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