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피플 기자수첩
환경귀족들의 칵테일파티
[환경일보] 김경태 기자 = 세계자연보전총회가 지난 15일 제주에서 폐막됐다. 환경분야 3관왕을 차지했다는 바로 그 제주에서 말이다. 그러나 지금 제주는 강정마을 해군기지 건설 여부로 몸살을 앓고 있다. 지역의 여론은 둘로 나뉜 상태이며 외국의 NGO들도 깊은 관심을 보이고 있다.

그러나 WCC 총회에서 해군기지 건설과 관련된 논의는 찾아볼 수 없다. 전시장에는 일본 오키나와 해군기지와 관련해 해양 포유류를 보호해야 한다는 일본 시민단체의 홍보부스는 있지만 강정마을과 관련된 부스는 없다.

해군기지 건설이 옳다느니, 그르다느니 결론을 내리고 싶은 마음은 없다. 그럴만한 자격도 없고. 정부는 환경영향평가를 거쳤으니 문제가 없다는 태도다. 다른 사람이 아닌 우리나라 환경부 장관이 한 말이다. 그러면서도 제주 해군기지 관련 홍보부스는 허락하지 않았다. 아울러 책임 또한 WCC 주최 측인 IUCN에 미뤘다. IUCN은 조직위(정확히 말하면 한국 환경부)에 책임을 미뤘고.

시민단체들은 ‘그렇게 떳떳한데 왜 공개된 자리에서의 논의를 막는가?’라는 입장이다. 자리를 허락받지 못한 반대 측 단체들은 행사장에 들어오지 못하고 밖에서 시위를 벌였다. 제주에서 ‘환경’을 주제로 회의하면서 제주의 가장 큰 환경현안을 논의조차 할 수 없게 막았다.

WCC에 참석한 한 단체는 “세계적인 ‘환경귀족’들이 제주 바다가 내려다보이는 만찬장에서 와인과 칵테일을 마시며 환경을 논할 때, 정작 강정마을 보호를 외치는 사람들은 회의장 입장조차 허락받지 못하고 있다”라고 꼬집었다. 이쯤 되면 누구를 위한 환경회의인지 헷갈릴 지경이다.

mindaddy@hkbs.co.kr

김경태  mindaddy@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경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제1회 에어페어_미세먼지 및 공기산업 박람회
정조대왕 능행차 재현
제4회 담수생물 다양성과 활용 국제심포지엄
기상청-행안부, 지진안전캠페인 개최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도시적 실천' KEI 환경포럼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조승환 제6대 해양수산과학기술진흥원장 임명조승환 제6대 해양수산과학기술진흥원장 임명
[기고] 스마트 방역 위한 국제 융합 연구 필요[기고] 스마트 방역 위한 국제 융합 연구 필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