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플러스 NGO
그린피스 반핵 활동가 또 입국금지 당해

[환경일보] 박종원 기자 = 그린피스와 핵없는사회를 위한 공동행동이 공동으로 주최하는 좌담회에 참석하기 위해 입국 예정이었던 그린피스 국제본부 소속 에너지캠페인 총괄국장인 얀 베르나에크(Jan Beranek)와 방사능 전문가인 리안 툴(Rianne Teule)박사의 입국이 정부에 의해 금지당했다.

 

이로써 현재까지 입국이 금지된 그린피스 국제본부 및 동아시아 지부 소속 직원들은 총 6명으로 늘어났다. 반핵 캠페이너로 오랫동안 활동해 온 얀 베르나에크 국장은 그동안 국제회의에서 원전반대를 주장해 왔으며 방사능 전문가인 리안 툴 박사도 일본 후쿠시마 원전사고 직후부터 사고현장 인근에서 직접 조사활도을 통해 방사능 오염도를 측정하고 샘플을 채취하는 활동들을 해왔다. 한편 과거에 아무런 문제 없이 입국한 적이 있는 이들의 입국거부 이유에 대해 정부는 공식적인 입장을 밝히지는 않았다.

 

얀 베르나에크 국장은 “후쿠시마 사고와 기타 지역에서의 원전 위험성에 대한 정보공유를 막음으로써 한국정부가 원전에 대한 비판적인 시각과 원전정책에 반대하는 목소리를 막으려는 것은 분명해졌다”라고 말했다. 또한 리안 툴 박사도 “한국정부는 또다시 원자력 반대의 목소리를 막음으로써 민주주의 국가로서의 이미지를 실추시키고 있다”라고 말했다

 

그린피스 이희송 팀장은 “원전 안전성 관련 세미나에 참석하려는 그린피스 반핵활동가들에 대한 입국을 금지시키면서까지 한국정부가 과연 국민들로부터 무엇을 감추려는지 궁금하다”라며 “후쿠시마와 같은 끔찍한 원전사고의 영향과 원전의 근본적 위험성은 공개적인 논의를 통해 국민들에게 알려져야 한다”라고 말했다.

 

현재 우리나라는 이미 23기의 원전이 운영 중에 있으며 8기가 추가 건설 또는 건설계획 중에 있다. 특히 회근 삼척과 영덕을 신규원전부지로 선정했다. 또한 UAE에 4기의 원전을 수출하고 남아공, 터키, 인도네시아 등에도 원자력기술의 수출을 모색하고 있다.

 

베르나에크 국장은 “한국은 원자력에너지를 재생가능에너지로 대체할 수 있음에도 불구하고 위험한 원자력기술에 투자를 계속하고 있다”라며 “원자력의 위험에 대한 열린 토론을 허용하는 대신에 원전반대 목소리를 막으면서 위험을 감추려 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pjw@hkbs.co.kr

박종원  pjw@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종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제1회 에어페어_미세먼지 및 공기산업 박람회
정조대왕 능행차 재현
제4회 담수생물 다양성과 활용 국제심포지엄
기상청-행안부, 지진안전캠페인 개최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도시적 실천' KEI 환경포럼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조승환 제6대 해양수산과학기술진흥원장 임명조승환 제6대 해양수산과학기술진흥원장 임명
[기고] 스마트 방역 위한 국제 융합 연구 필요[기고] 스마트 방역 위한 국제 융합 연구 필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