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노동·안전 유통
日 밀집시가지 6000㏊ 재해에 취약

시가지.bmp
▲건물의 불연화·내진화 대책(좌)과 피난경로, 공터 확보 대책(우) 실시 면적.

[환경일보] 공새미 기자 = 일본 국토교통성은 지난 12일, 지진 시 등에 위험성이 두드러지는 밀집시가지 조사 결과를 공표했다.

 

지진방재대책 면에서 많은 과제를 갖고 있는 밀집시가지 개선은 도시 안전 확보를 위해 긴급한 과제 중 하나다.

 

이에 일본 정부는 동일본 대지진 발생 직후인 지난해 3월15일 통과시킨 ‘주생활 기본계획(전국계획)’에서 지진 시 위험성이 두드러지는 밀집시가지 면적 약 6000㏊를 2020년까지 대부분 줄이는 것을 목표로 정한 바 있다.

 

이번에 발표된 것은 전국 지자체를 대상으로 조사를 실시해 이 위험시가지의 지구 수 및 면적을 상세히 파악하도록 한 결과물이다.

 

위험시가지 판단 기준은 밀집시가지 가운데 연소위험성 또는 피난곤란성이 높고, 지진 발생 시 등에 최저한의 안전성을 확보하는 것이 어려운 곳이다.

 

일본에서는 최저한의 안전성 확보를 위한 당분간의 목표로, 재해 발생 시 동시다발화재가 발생해도 무한정 연소하지 않고 피난이 어려워지지 않는 것을 꼽고 있다.

 

구체적으로는 지진 등으로 기인한 시가지 대형화재 위험성을 판단하는 기준으로 기존부터 적용하고 있는 ‘연소위험성’ 지표에, 지진 시 등 피난의 어려움을 판단하는 기준인 ‘피난곤란성’ 지표를 병행해 고려한다.

 

여기에 개개 지역의 특성을 바탕으로 각 지자체 차원에서 위험시가지 설정 여부를 판단한다.

 

조사 결과 위험시가지는 전국 197개 지구, 5745㏊로 파악됐다.

 

지역별로는 특히 대도시 지역인 도쿄도와 오사카부에 집중됐는데, 오사카부가 11개 지구 2248㏊로 면적이 가장 넓었고 도쿄도가 가장 많은 지구인 113개 지구에서 1683㏊로 파악돼, 이 두 지역만으로 지구 수와 면적 모두 전국의 절반 이상을 차지했다.

 

면적 순으로 보면 가나가와현이 25개 지구 690㏊, 교토부가 13개 지구 362㏊, 나가사키현이 4개 지구 262㏊ 등으로 그 뒤를 이었다.

 

한편 51개 광역지자체 가운데 위험지구가 전혀 없는 곳도 절반이 넘는 30지역으로 나타났다.

 

지자체를 대상으로 밀집시가지 개선을 위한 대책 현황에 대해서도 조사했는데, ▷건물의 불연화·내진화 대책 ▷피난경로, 공터 확보 대책 ▷주민 계발 대책 ▷피난·방재훈련, 피난지도 작성 등 기타 대책 등 4가지 항목이었다.

 

60% 수준에 머무른 마지막 기타 항목을 제외하고는 모두 80%가 넘는 지구 수 및 면적에 대해 대책을 실시 중이거나 실시 예정 중인 것으로 파악됐으며, 이 4가지 대책 중 하나라도 실시하고 있는 곳은 99%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자료=일본 국토교통성 / 번역=공새미 객원기자>

공새미  hkbs0606@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공새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2018 KEI 환경평가본부 성과발표회
'제94회 KISTEP 수요포럼' 개최
SL공사, 주민대표와 ‘한마음 체육행사’
혁신과 지속가능성 컨퍼런스
물관리 일원화 ‘환경정책 100분 토론회’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