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피플 기자수첩
숨은 ‘속셈’ 찾기
[환경일보] 김경태 기자 = 수도권매립지 골프장 운영권을 누가 갖느냐에서 출발한 문제가 수도권 쓰레기 대란으로까지 번졌다. 배경 자체가 간단하지가 않기 때문에 문제를 풀기도 쉽지 않다. 일단 수도권매립지는 어떤 식으로 포장해도 혐오시설이다. 그래서 매립지에서 나오는 수익금 일부를 주민 지원을 위해 쓰고 있다.

그런데 아시안게임을 유치했으면서도 재정상태가 엉망인 인천시를 위해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가 골프장을 만들어 경기장으로 사용하게 했다. 이 과정에서 매립지 지분의 2/3를 가진 서울시가 끼어들어 반대하기도 했다.

아울러 매립지 땅 일부를 팔았는데, 1000억원이 넘는 수익금이 또 서울시로 들어갔다. 인천시민들로서는 ‘피해는 우리가 보는데 쓰레기 내다 버리면서 돈까지 받아가는’ 서울시가 괘씸하기 짝이 없었을 것이다.

우여곡절 끝에 골프장을 만들었지만 또 문제가 불거졌다. 매립지관리공사가 골프장 운영권을 민간에 위탁할 것을 결정하자 주민지원협의체가 운영권을 자신들이 갖겠다며 반발하고 나섰고 그 결과가 준법감시를 통한 쓰레기 반입 거부다.

물론 준법감시는 당연한 일이고 지금껏 적절하게 쓰레기를 반입할 방안을 마련하지 못한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의 잘못이 크다. 그러나 골프장 운영권을 요구하며 쓰레기 반입을 볼모로 삼은 주민협의체의 태도를 과연 정당하게 볼 수 있을까?

그리고 골프장 수익금을 전액 주민들을 위해 지원하겠다는 뜻을 밝혔음에도 운영권을 요구한다는 것은 과연 어떤 뜻으로 해석해야 할까? 어떤 식으로 결론이 나던 앞으로 골프장 운영기구에 어떠한 사람들이 앉는지 철저히 지켜볼 일이다.

mindaddy@hkbs.co.kr

김경태  mindaddy@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경태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2018 KEI 환경평가본부 성과발표회
'제94회 KISTEP 수요포럼' 개최
SL공사, 주민대표와 ‘한마음 체육행사’
혁신과 지속가능성 컨퍼런스
물관리 일원화 ‘환경정책 100분 토론회’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