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피플 기자수첩
‘저선량 방사선’ 안전하지 않다

[환경일보] 김택수 기자= 최근 학술지 ‘Biological Reviews(생물학 리뷰)’에는 저선량 방사선이 생물군에 유해한 것으로 발표됐다. 이 논문은 ‘메타분석’의 결과라는 점에서 의미 있다. 미국 사우스케롤라이나대학과 프랑스 파리11대학이 공동으로 40년간의 자연방사선 연구물을 통계 기법으로 연구해 낸 것이다.


연구팀은 “다양한 양의 자연방사선(저선량)에는 돌연변이 비율, DNA 손상 및 수선에 미치는 영향의 증거가 존재한다”라고 밝혔다. 또한 2011년12월 일본NHK에서는 저선량 피폭에 대한 실태 조사를 실시했다. 조사지역은 체르노빌 사고의 영향을 받은 스웨덴 지역이다. 연구결과 저선량 방사선이 이 지역에 암을 증가시킨 주된 원인으로 밝혀졌다.

 

특히 피해 확산은 주로 음식물을 통했다. 마틴 톤데루 박사는 “암이 발생한 환자들의 피폭량 조사결과, 사고 후 10년간 적산량이 10미리시버트(mSv) 이하로 조사됐다”라며 “이는 저선량 피폭으로도 암 환자가 발생한다는 증거이며 ICRP(국제방사선 방호위원회)의 영향이 없다는 주장을 뒤엎는 결과다”라고 말했다.


결론적으로 저선량 방사선의 위험성은 ‘모른다’라고만은 할 수 없다. 아무리 낮은 수치라도 인체에 미치는 영향을 수치화해 명확한 방사선 위험도 기준을 마련해야 하며 이에 대한 연구가 시급하다.

 

kts@hkbs.co.kr

김택수  kt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택수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뜨거운 지구,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변화 <br>제5회 서울 기후-에너지 컨퍼런스 개최
‘2018 세상을 밝게 만든 사람들’ 시상식
SL공사, 화재취약시설 현장안전점검
'라돈 저감 주택 시공 세미나' 개최
2018 KEI 환경평가본부 성과발표회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