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피플 기자수첩
올 겨울 버려진 핫팩은 얼마나?

[환경일보] 안상미 기자 = 검색 포털에 ‘핫팩’을 검색해 보면 저렴한 가격에 핫팩을 쉽게 구입할 수 있는 사이트가 제법 있다. 과거에는 ‘군인용품’으로 통했던 핫팩이 영하 10도를 넘나드는 한파가 흔해진 요즘, 직장인들의 출퇴근 시간과 외부활동이 많은 이들에게 필수품이 됐다.

한 소셜커머스 업체에서는 지난해 12월 한 달간 약 177만6천개의 핫팩이 판매됐으며, 이는 작년 동기 대비 78배나 증가한 수치다. 이처럼 핫팩 구매가 폭증하면서 한 가지 우려되는 점은 소비자들이 즐겨 찾는 핫팩 대부분이 일회용이라는 점이다. 핫팩 한 개의 온도가 유지되는 시간은 약 12시간으로 보통 하루 4~5개의 핫팩을 사용하고 버리게 된다.

따뜻하고 편리하기로는 일회용 핫팩을 어디 비할 데 없지만, 겨울철이 모두 지난 후 버려진 핫팩의 양을 상상해보면 마음이 무거워지는 것도 어쩔 수 없다.

한편 친환경생활을 지향하는 일명 ‘에코족’들은 일회용품 사용을 자제하기 위해 ‘친환경 곡물 핫팩’을 만들어 사용하기도 한다. 면으로 주머니를 만들어 그 안에 쌀, 현미, 보리 등 곡물을 넣은 뒤 전자레인지에 데워 사용하면 오래도록 사용할 수 있는 핫팩이다.

이 겨울이 지나려면 아직도 두어 달이나 남았다. 거뜬히 추위를 이겨내기 위해 여가시간에 친환경 곡물 핫팩을 하나쯤 만들어보면 어떨까. 또 여분으로 소중한 이에게 선물까지 한다면 더욱 훈훈해질 것이다.

coble@hkbs.co.kr

안상미  coble@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상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뜨거운 지구,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변화 <br>제5회 서울 기후-에너지 컨퍼런스 개최
‘2018 세상을 밝게 만든 사람들’ 시상식
SL공사, 화재취약시설 현장안전점검
'라돈 저감 주택 시공 세미나' 개최
2018 KEI 환경평가본부 성과발표회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