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피플 기자수첩
안전불감증은 사고가 아니다

[환경일보] 박종원 기자 = 지난해 구미 불산 가스 누출사고의 악몽이 가시기도 전인 지난 15일 청주의 한 LCD 공장에서 또다시 2500리터의 불산용액이 누출됐다. 이와 함께 지난 12일 상주에서는 염산이 대량 누출돼 인근 주민들이 공포에 떨기도 했다.

 

연이은 유독 화학물질 누출로 인해 국민들이 불안에 떨고 있다. 특히 사고가 난 후에서야 뒤늦게 대응하는 상황이 반복되면서 재발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으며, 유독 물질 관리와 대응 체계를 재검토 해야한다는 목소리도 점점 높아지고 있다.

 

가장 큰 문체는 현장에서의 안전불감증이다. 안전 관리 규정의 준수여부 확인과 사고를 대비한 꼼꼼한 점검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구미나 청주, 상주 사고는 업체나 작업자들이 안전 규정만 잘 지켰다면 일어나지 않았을 사고다.

 

더욱이 이러한 상황에서 상주시장이 사고 수습이 끝나기도 전에 출향인사 자녀의 주례까지 맡아 사고 수습을 외면했다는 지적을 받고 있고, 사고 직후 소량의 염산이 인근 하천으로 흘러들어갔으나 공장 측이나 상주시 등이 이를 공개하지 않아 수질오염 사실을 은폐하려 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까지 제기되고 있다.

 

안전 관리 규정을 준수하고 평소에 꼼꼼히 점검을 하더라도 사람이 일을 하다보면 사고가 날 수는 있다. 그러나 안전불감증은 충분히 대비할 수 있는 문제이기 때문에 이로 인한 사고들은 모두 없애야만 한다. 아울러 사고가 발생할 경우 쉬쉬하며 감출 것이 아니라 하루빨리 국민들에게 알리고 함께 수습하기 위해 노력해야 할 것이다.

 

pjw@hkbs.co.kr

박종원  pjw@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종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뜨거운 지구,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변화 <br>제5회 서울 기후-에너지 컨퍼런스 개최
‘2018 세상을 밝게 만든 사람들’ 시상식
SL공사, 화재취약시설 현장안전점검
'라돈 저감 주택 시공 세미나' 개최
2018 KEI 환경평가본부 성과발표회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