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노동·안전 산업·기술
국립해양박물관, 푸른바다 거북 등 보전기관으로 지정

noname01
▲ 서식지외 보전기관으로 지정된 푸른바다 거북. 학명은 Chelonia mydas. <사진제공=국토해양부>

[환경일보] 박종원 기자 = 국립해양박물관(관장 박상범)은 해양생태계의 보전을 위해 보호대상 해양생물로 지정된 푸른바다 거북을 비롯한 거북 4종과 해마 2종의 서식지외 보전기관으로 지정됐다고 25일 밝혔다.

 

국토해양부 해양생태과는 해양생태계 보전 및 관리에 관한 법률2조에 따라 우라나라의 고유한 종, 개체수가 현저하게 감소하고 있는 종, 학술적·경제적 가치가 높은 종, 국제적으로 보호가치가 높은 종을 대상으로 보호대상해양생물을 지정해 보호하고 있다. 또한 이들의 종 보존을 위해 법령에 따라 서식지외 보전기관으로 지정하여 운영하고 있는데, 이번에 국립해양박물관은 푸른바다 거북 등의 서식지외 보전기관으로 지정받게 된 것이다.

 

국립해양박물관은 국립수산과학원 미래양식연구센터에서 보호하고 있는 푸른바다거북 등을 박물관으로 이식해 생태연구를 진행할 예정이며, 보호대상 해양생물의 신속한 구조 및 치료, 재활이 가능하도록 국립수산과학원 등 전문기관과 유기적 협조체제를 구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noname02
▲ 서식지외 보전기관으로 지정된 가시해마. 학명은 Hippocampus histrix. <사진제공=국토해양부>

또한 좌초되거나 혼획된 해양생물의 신속한 구조, 치료 및 재활에 성공한 해양생물들은 확인된 서식지로 방생하고, 그 과정에서 얻은 자료는 데이터베이스화해 관련 전문기관 및 유관기관과 공유할 예정이다. 아울러 일반 국민들에게 보호대상 해양생물을 대상으로 생태연구 및 홍보를 위한 각종 캠페인, 학술활동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국립해양박물관 박상범 관장은 국립박물관 최초 서식지외 보전기관으로 지정받은 것은 우리 박물관의 역할이 막중하는 사실을 다시 한 번 느꼈다라며 보호대상 해양생물의 지속적인 연구를 통해 종보존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pjw@hkbs.co.kr

박종원  pjw@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종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한국대기환경학회, 제63회 정기학술대회 개최
[포토] 제11회 공기의 날 기념행사
환경부 산하기관 국정감사 실시
[포토] ’2020 춘천국제물포럼’
북춘천에서 첫 서리 관측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박병석 국회의장, 주한베트남대사 예방 받아박병석 국회의장, 주한베트남대사 예방 받아
박병석 국회의장, 주한불가리아대사 예방 받아박병석 국회의장, 주한불가리아대사 예방 받아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