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피플 기자수첩
떠난 자는 말이 없다

[환경일보] 박종원 기자 = 온실가스 종합정보센터가 2010년 온실가스 배출 현황을 발표하면서 여기저기서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 온실가스 배출량이 17년 만에 최대폭으로 증가했기 때문이다.

특히 20072.6%, 20082.3%, 20090.9%의 증가율을 봤을 때 9.8%의 증가율은 어떤 이유로도 납득하기 어렵다. 더욱이 녹색성장을 외치며 배출전망치 대비 30%를 감축하겠다던 이전 정부를 생각하면 말이다.

하지만 이런 결과는 이미 오래전부터 예견됐다. 배출전망치를 너무 높다는 지적들이 끊이지 않았기 때문이다. 실제로 2009년 녹색성장위원회에서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2020년에 감축목표를 달성해도 2005년 대비 4% 밖에 줄일 수 없다는 것이 예측되기도 했다.

또한 국가 온실가스 통계 총괄관리에 관한 규정에 따라 매년 1229일까지 공표하도록 돼 있는 온실가스 배출량 통계를 이명박 대통령 퇴임 직후 발표하면서, 정부를 향한 비난의 화살을 피하기 위해서가 아니냐는 의혹도 제기되고 있다.

그러나 안타깝게도 녹색성장을 외치던 이명박 정부가 그 바통을 넘겨버리면서 더 이상 따져 물을 수도 없게 됐다. 온실가스 감축은 인류의 생존이 걸린 만큼 이전 정부만 탓하지 말고 하루 빨리 새로운 감축 전략을 수립해 추진해야 할 것이다.

pjw@hkbs.co.kr

박종원  pjw@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종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라돈 저감 주택 시공 세미나' 개최
2018 KEI 환경평가본부 성과발표회
'제94회 KISTEP 수요포럼' 개최
SL공사, 주민대표와 ‘한마음 체육행사’
혁신과 지속가능성 컨퍼런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동정] 박용수 교수, 환경특강 실시[동정] 박용수 교수, 환경특강 실시
[기자수첩] 뒤늦은 미세먼지 대책, 공염불이 되지 않길[기자수첩] 뒤늦은 미세먼지 대책, 공염불이 되지 않길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