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노동·안전 산업·기술
녹색자동차보험, 기후변화 완화 효과있어

[환경일보] 김택수 기자= 세계의 보험 업계는 기후변화로 인한 위험 관리에 4.6조달러를 투자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미국 LNBL(Lawrence Berkeley National Laboratory)의 최근 연구결과이다.
날씨와 기후변화로 인해 발생되는 손실은 매년 약 500억달러에 달하며 이러한 손실은 1980년대 이후 10년마다 2배씩 증가하고 있다. 이에 기후변화에 대한 보험 상품이 다양해지고 있다. 예로 자동차를 운전한 거리에 비례해 보험료를 산정하는 방식은 8%의 온실가스를 줄일 수 있으며 연료의 소비를 4% 줄일 수 있다고 조사됐다.

 

우리나라에서도 2011년부터 시범사업으로 자동차의 주행거리에 따라 보험료가 연동되는 녹색자동차보험을 개발해 자동차 주행거리 감축을 유도하고 있다. 또한 신용카드사와 협력해 대중교통·자전거·보행 등 녹색교통을 이용하면 카드 포인트를 제공하는 제도를 시행 중에 있다.

 

img_5797
▲녹색자동차 보험 성과발표회 <사진= 김택수 기자>

이에 환경부, 환경산업기술원, 한화손해보험은 그간의 녹색자동차보험 성과를 점검 발표하는 자리를 마련했다. 또한 시범사업지구인 부산광역시와 수원시 관계자 등이 발표회에 참석했다.

 

연간 주행거리 41.2% 감축

 

녹색자동차보험이란 연간 주행거리가 가입 전보다 500km 이상 감소했을 때부터 환경부와 지자체로부터 일정 환경지원금을 지급받는 보험이다. 시중의 마일리지보험이 자동차 사용량이 적을수록 혜택이 많다면 녹색자동차보험은 가입 이전보다 주행거리를 줄일수록 인센티브를 받는 상품이다.


이 보험은 지난 2월 누계 총 가입자 수가 1만8877건으로, 약 1900만원의 환경보호 지원금이 가입자 318명에게 보험금으로 환급됐다. 이에 대한 효과는 시범지역인 부산과 수원을 기준으로 연간 평균 주행거리가 약 41.2%(12만km에서 7000km로) 감축됐으며 322톤의 온실가스가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온실가스 저감량은 에너지관리공단 차량별 이산화탄소 배출기준에 따라 산정).


이에 한화손해보험관계자는 “지원금 총액을 기준으로 10g당 감축비용은 0.6원에 불과해 기존 탄소 포인트 제도의 10g당 감축비용 2원보다 효율적이다”라며 “이는 2012년 부산, 수원 지역에 약 12만그루의 소나무를 심어 이산화탄소를 흡수하게 하는 것과 같다”라고 말했다.


 

02e80199

▲녹색자동차보험이란 연간 주행거리가 가입 전보다 500km이상 감소했을 때 환경부와 지자체로부터

 일정 환경지원금을 지급받는 보험이다

 

기후변화상품 다양해져야

 

이어 그는 “작년 1월 이후부터 보험 상품에 대한 홍보 등을 통해 보험 가입자 수가 증가해 올해 2월부터 온실가스 감축과 교통혼잡비용 및 유류소비량도 대폭 감소할 것으로 예상한다”라며 “시범사업이 만료되는 올해 하반기에 전국적으로 이 사업이 확대되면 가입률 5% 이상을 기대한다”라고 덧붙였다.

 

현행 환경보호지원금은 차량운행 감축거리에 따라 ▷3000㎞ 이상, 7만원 ▷2000~3000㎞, 5만원 ▷1000~2000㎞, 2만원 ▷500~1000㎞, 1만원으로 이를 지급하고 있다.


반면 일각에서는 기후변화 완화(Mitigation) 측면에서 우리나라도 세계적 추세에 부합해야 한다는 의견이 있다. 이에 해외 보험사들은 탄소배출 경감유도 상품 이외에 신재생에너지 산업 및 녹색산업 육성 탄소 배출권 상품 개발에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더불어 탄소시장 확대에 따른 탄소배출권 이행보증보험, 청정개발체계(CDM)와 탄소상쇄 프로젝트 관련 리스크 담보 상품을 제공하기도 한다.


이를 위해 국내 관련 시장의 활성화와 더불어 기후변화에 대한 의식을 높이는 차원의 정부 지원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kts@hkbs.co.kr

김택수  kt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택수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산림청 차장, 인천시 목재산업체 현장 애로사항 청취
[포토] 뉴노멀 시대의 지속가능한 국토‧환경 조성방안 세미나
[포토] 2020 공동하계 3차포럼 ‘스마트 통합 물관리’ 열려
소비자공익네트워크 '갑 티슈 비닐 사용 줄이기 방안 간담회' 개최
[포토] 2020 공동하계 2차포럼 ‘스마트 통합 물관리’ 열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