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피플 칼럼
(칼럼)DMZ를 통한 한반도 신뢰 프로세스

생태 보고 DMZ 글로벌 트러스트 캠페인

금단의 땅 ‘1평 저축’ 운동은 멋진 자선

 

“선무당이 사람을 잡고 반풍수가 집안을 망친다”는 말이 있다. 천국에서는 타인을 100% 신뢰해야 주민이 될 수 있겠지만, 만인의 만인에 대한 투쟁이 판치는 지옥에서는 타인을 100% 불신해야 살아남을 것이다.

 

전재경여권사진
▲ 전재경 대표이사
살얼음에서 썰매를 지치는 어린이는 앞으로 나아갈 것인지 뒤로 물러날 것인지 빨리 판단해야 한다
.

 

살얼음 위에서 우물쭈물은 금물이다. 분단 60년 동안 남북관계는 대체적으로 아슬아슬한 살얼음판이었다. 남북이 서로 100% 신뢰했던 적은 거의 없었다.

 

물론 서로 100% 불신하였다고 가정하면 소름이 끼친다. 100% 불신보다 더 걱정되는 일은 때로 믿었다 때로 안 믿었다하는 행동이다.

 

박근혜 대통령은 한반도 신뢰 프로세스를 가동하겠다고 공약했다. 이 프로세스에는 대북관계도 포함된다.인류의 절멸을 초래할 핵 확산이 우려되는 속에서 남북 신뢰 프로세스를 가동하기란 지난하다. 그렇다고 하여 프로세스를 포기하기도 어렵다. 아직 하늘이 무너지지는 않았으니 교착 상태를 돌파할 방법도 있을 것이다.

 

대북 경계태세를 늦추지 않으면서도 우리 국민이 할 수 있는 프로세스를 가동할 것을 제안한다. 북은 정전협정 파기를 운운하지만 UN군과 중국군도 이 협정의 당사자이므로 어느 일방의 선언으로 정전협정이 파기될 수는 없다. DMZ는 여전히 굳건하다. 분단의 현장인 DMZ에서부터 신뢰를 쌓는 프로세스를 가동할 수 있다.

 

이 프로세스는 군사분계선과 비무장지대로만 인식되던 DMZ의 개념을 바꾸는 일에서부터 시작된다. 과거 동독과 서독 경계지대는 오늘날 그린벨트가 되어 유럽 그린벨트의 근간을 이루듯이 DMZ는 한반도 동서를 연결하는 최대 그린벨트가 될 수 있다. 수백 개 경제 통로들이 한반도를 동서로 자르지만 DMZ는 유일한 동서 생태통로이다.

 

DMZ전쟁이라는 시각에서 볼 때 분단과 대립의 상징이지만 환경관점에서 볼 때 평화와 생태의 보고가 될 수 있다. 그러나 그 안에 있는 사유지들은 남북통일과 더불어 개발의 핵으로 작용할 것이다.

 

사유지들이 있는 DMZ 남측 구간은 모두 국유인 DMZ 북측 구간과 달리 환경적으로 풍전등화이다. 여기에 신뢰를 불어넣어 보자.

 

내일 이 지구가 멸망하더라도 나는 오늘 1그루의 사과나무를 심겠다는 뉴튼의 말을 DMZ에서 실천에 옮길 수 있다.

 

전쟁의 위협에도 불구하고 내일을 향해 한반도 동서 생태통로를 구축하기 위해 뜻 있는 사람들이 DMZ 내 사유지를 1평씩 사서 저축한다면 세계는 환경과 평화를 향한 국민들의 진정성을 믿어 줄 것이다.

 

우등생은 주변의 유혹과 소음에도 불구하고 묵묵히 공부에 전념하듯이, 미래세대와 야생의 행복을 염려하는 사람들은 DMZ를 개발에 넣지 않고 독일처럼 그린벨트로 유지하고 싶어 한다.

 

DMZ 내 사유지를 공유화하는 일은 이 염원을 실천하는 방법이다. 국민 각자가 매년 1평씩 저축하면 DMZ는 통일 후 개발 위협을 벗어날 것이다.

 

사람들이 통행하지 못하는 DMZ에 토지를 저축해서 무슨 소용이 있겠냐는 걱정이 있을 수 있다. 그러나 통일이 되면 이미 토지 저축이 불가능하기 때문에 지금 준비해야 한다.

 

또 실제 토지 매매가 불가능하지 않느냐는 우려도 있을 수 있다. 그러나 법률상 안전한 토지 매매가 가능하다.

 

DMZ ‘1평 저축운동은 어찌 보면 다분히 상징적이다. DMZ ‘1평 저축운동은 DMZ 내 토지문서를 가지고 있는 사람들의 토지 기부를 유도할 것이다.

 

DMZ내 토지 소유권자는 자기가 재산권을 행사하지 못한다면 미래세대를 위해 그 토지를 기부하거나 통일 시까지의 이자율이 할인된 가격으로 지금 팔수도 있다.

 

금단의 땅에 1평 저축하기는 미래세대를 위한 멋진 자선으로서, 구원받기 위해 천국행 티켓을 사는 일 만큼 보람된 일이며 인류의 미래와 야생의 평화를 염려하는 세계인들이 동참할 수 있다는 의미에서 ‘DMZ 글로벌 트러스트로 명명될 수 있다. 트러스트(trust)에는 신뢰라는 뜻과 함께 믿고 저축한다신탁의 뜻도 있다.

박순주  parksoonju@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순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2018 KEI 환경평가본부 성과발표회
'제94회 KISTEP 수요포럼' 개최
SL공사, 주민대표와 ‘한마음 체육행사’
혁신과 지속가능성 컨퍼런스
물관리 일원화 ‘환경정책 100분 토론회’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