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스포츠
김하늘, KLPGA 역대 최소타 신기록 우승

김하늘(건국대학교).
▲ KLPGA 통산 8승째를 올린 김하늘.<사진제공=건국대학교>

[환경일보] 김영애 기자= 김하늘이 지난 25일 경기도 양평 TPC 골프클럽(파72)에서 열린 ‘2013 MBN 김영주골프 여자오픈’에서 역대 최소타 신기록 우승을 차지했다.

 

공동 4위로 최종라운드 문을 연 김하늘 선수는 보기 없이 버디만 9개를 몰아치며 최종합계 23언더파 265타를 기록, 한국여자프로골프 투어 72홀 사상 최저타로 이번 대회 초대 챔프에 등극했다. 종전 신기록은 2010년 우리 대학 골프지도전공 08학번 이보미 동문이 세운 19언더파였다.

 

김하늘 선수는 지난 10월 러시앤캐시 채리티 클래식 이후 10개월 만에 우승을 추가했으며 KLPGA 통산 8승째를 거두며 화려하게 부활했다.

 

우승 확정 후 김하늘 선수는 “올해처럼 이렇게 힘든 시기는 프로 되고 처음이었다. 걱정하고 마음 고생했던 것이 끝나 다행이다”라며 “티샷이 좋아지면서 페어웨이를 잘 지켰고, 마지막날 퍼트까지 잘되서 우승할 수 있었다”고 소감을 전했다.

 

김하늘 선수는 올 2월 건국대 골프지도전공 학부과정을 졸업하고 글로컬캠퍼스 특수대학원인 사회과학대학원 골프산업경영전공에 진학해 학업을 병행하고 있다.

 

webmaster@hkbs.co.kr

편집국  webmaster@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국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북촌에 사는 사람, 북촌을 찾는 사람
[국감] 국회 환노위 '노동부 산하기관' 국정감사 시작
[국감] 산자위, '한국광해관리공단' 국정감사 개시
[국감] 농축위, 산림청 국감 개시
[국감] 행안위, 서울시 국정감사 시작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