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피플 기고
우리나라 음식의 물 발자국(water footprint)은?

김준범 교수
일상생활 속 제품의 생산 및 소비에 필요한 물의 양

고등학교 식단 물발자국 분석, 향후 실증연구 필요

 

[환경일보] 김경태 기자 = 전 세계적인 경제성장으로 인해서 급속한 도시화 진행과 인구 증가로 인해서 기후변화문제와 더불어 물 사용량이 급격하게 증가했다. 2007년에 발간된 UN 밀레니엄 보고서(United Nations, 2007)는 현재 7억 인구가 물 기근(1인당 1년에 1000㎥ 이하)의 고통을 겪고 있으며 2025년에는 30억 인구가 물 기근을 겪을 것이라고 전망하고 있다.

 

물 발자국의 개념은 2002년에 처음 등장했는데 ‘유엔교육과학문화기구 산하 물 교육국제기관(UNESCOIHE)’은 사람들에게 물에 대한 경각심과 얼마나 많은 물을 소비하는지에 대한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최초로 개념들을 정립했다.

 

물 발자국(water footprint)은 단위 제품 및 서비스 생산 모든 과정(life cycle)에서 직접 및 간접적으로 이용되는 물의 총량을 뜻하는 것으로, 우리가 일상생활에서 사용하는 제품을 생산 및 소비하는데 얼마나 많은 양의 물이 필요한지 나타내는 지표를 나타낸다.

 

물 발자국의 개념은 비교적 최근에 등장한 이론으로 아직까지 국가 차원의 수자원 정책에 도입되어 활용되거나 환경 평가에 이용된 사례는 전무한 실정이며 다만 일부 국가나 연구자들을 중심으로 특정 지역이나 유역을 대상으로 한 기초적인 연구가 활발히 진행되고 있다.

 

표 1
▲3개 고등학교 식단의 물발자국 비교.
현재 국내에서도 물 발자국에 대한 국제 연구들과 더불어 농어촌연구원과 한국농촌경제연구원, 대학 관련 연구소 등에서 농업분야의 물 발자국 도입과 활용방안에 대한 연구들이 진행되고 있으며 국내 농업제품들에 대한 물 발자국 계수를 산정 및 보급을 계획 중에 있다.

 

필자와 태원고등학교 이종태 과학교사, 김뇌헌, 김영빈 고등학생들이 한국음식물의 물 발자국 산정에 대해 연구한 내용이 환경교육 논문에(26권 2호) 실렸다.

 

경기도에 위치한 3개 학교의 점심식사 식단 자료와 식품 재료별 물발자국 계수를 바탕으로 간접 물 사용량 및 직접 물 사용량을 산정해 각 식단의 물 발자국을 산정했다.

 

3곳 학교 식단자료를 바탕으로 한국 음식물의 평균 물 발자국은 식단별로 차이가 있지만 각 학교의 평균적으로 식단의 물 발자국은 558.87㎏ℓ, 970.61ℓ, 그리고 1023.89ℓ의 물 발자국을 가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식단 재료를 바탕으로 요리 시 사용되는 직접 물 사용량은 대부분 전체의 0.1% 정도만 사용되며 식재료를 재배하고 키우는데 들어가는 간접 물 사용량이 대부분인 99.9%를 차지했다.

 

고등학교 식단에서 높은 물 발자국을 가지고 있는 식단들은 소고기, 돼지고기 및 닭고기 등의 육류를 이용한 식단들이었으며 생선, 야채 및 과일을 이용한 식단들이 낮은 물 발자국을 가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의 결과들을 바탕으로 각 학교 학생들의 키, 몸무게 및 비만도와 식단의 물발자국 산정결과와 상관관계 분석도 향후 연구로 진행될 수 있을 것이다. 아울러 현재 많이 연구되는 식품의 생산지와 식탁까지의 거리를 산정해 나타내는 푸드마일리지 및 탄소발자국연구와도 연계해 계속적인 연구가 필요하다.

 

표 2
▲학교 식단 매뉴별 물발자국 비교.

webmaster@hkbs.co.kr
 

편집국  webmaster@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편집국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뜨거운 지구,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변화 <br>제5회 서울 기후-에너지 컨퍼런스 개최
‘2018 세상을 밝게 만든 사람들’ 시상식
SL공사, 화재취약시설 현장안전점검
'라돈 저감 주택 시공 세미나' 개최
2018 KEI 환경평가본부 성과발표회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