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특집 인터뷰
[인터뷰] '자원순환 기술', 환경선진국 진입 초읽기

폐CRT(cathode-ray tube) 유리 재활용기술 개발 성공  

국내 기술 및 관리시스템,  ODA 자금연계 고려 시점 

 

img_2106

▲폐금속 유용자원재활용기술개발사업단 조봉규 단장

<사진= 김택수 기자>

 

[환경일보] 김택수 기자= 2000년 정부와 전자업계는 폐전자제품 생산자 재활용에 관한 자발적 협약을 체결했으며, 2003년 EPR(생산자책임재활용)제도가 본격적으로 시행됐다. 이에 전자업계는 E-waste의 자원순환을 통한 환경보전과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다각적인 노력을 기울였다. 1998년 충청권(아산)리사이클링 센터를 필두로 시작된 폐전자제품 회수 재활용 체계 구축은 2001년 영남권(칠서), 2003년 수도권(용인), 2008년 호남권(장성), 2009년 제주권, 2011년 수도권 북부(양주) 및 경북권(영천)을 마지막으로 총 7개의 리사이클링센터 건립을 통해 전국망 구성을 완료했다.

 

지난 12년(2000~2011년) 동안 리사이클링 센터를 통해 재활용된 냉장고, 세탁기, TV 등은 약 100만톤의 유가자원이 됐으며 이는 4000억원 이상의 경제적 가치를 가진다. 수명을 다하고 방치돼 환경오염을 유발할 폐전자제품을 소중한 자원으로 되돌릴 길이 열린 것이다.

 

특히 환경부는 2011년 국내 자원 순환 기술 수준을 선진국의 90% 이상으로 끌어올리고 기술 경쟁력을 갖추기 위해 10년간 1500억원의 예산편성을 통해 폐금속·유용자원재활용기술개발사업단(이하 사업단)을 출범시켰다.

국내 권역별 리사이클링센터
▲국내 권역별 리사이클링센터 위치도 <자료제공= 폐금속 유용자원재활용기술개발사업단>

12년간 4000억원 가치 재생산

 

사업단은 현재 전기·전자산업, 자동차 산업, 금속·플라스틱·기계·포장재 산업에 이르는 광범위한 분야의 연구를 수행 중이며 100개 연구기관, 460명의 연구원이 참여하고 있다.


더불어 지난해에 이어 유용자원재활용 국제심포지엄을 개최하고 있다. 이 모든 사업을 성공적으로 이끄는 주역인 사업단 조봉규 단장은 “2013 심포지엄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전기전자산업 폐자원의 자원순환에 대한 중요성과 무단폐기, 무분별 해외수출, 비효율적 처리 등 국가적 손실을 재인식하는 전환점이 됐다”며 “이러한 국제교류로 국내 수준을 재진단하고 독일, 일본 등 관련분야 선진국에 뒤지지 않는 국내 우수 기술 및 폐자원 관리시스템을 동남아, 중남미 등 해외에 패키지 수출할 계기가 마련됐다는 점이 고무적이다”라고 말했다.

 

조 단장은 “환경선진국들은 지구온난화 대응으로 천연자원보다 온실가스 발생량이 상대적으로 적은 재활용 제품을 원료로 확보하고자 노력하는 추세다”며 “국내 기술 및 관리시스템 분야의 선도적 대응을 위해 ODA 자금 연계도 고려돼야 할 시점이다”라고 강조했다.

 

폐가전제품의 금속만을 별도로 선별 수거
▲폐가전제품의 금속만을 별도로 선별 수거

자원순환 기술 경쟁력 확보

 

현대 사회의 소비 패턴변화는 전자제품 모델의 교체주기와 수명을 짧게 만들어 버렸다. 이에 제조업체들은 경쟁사간 신제품 출시에 사운을 걸고 있다. 신제품 출시로 신소재 또는 응용소재의 개발 및 사용이 활발히 진행되는 반면 폐제품, 폐자원도 급격한 증가를 보인다. 따라서 버려지는 폐제품을 활용해 소재 수요에 대응 가능한 재활용 기술 및 관리체계의 변화가 불가피해졌다.

 

예로 최근 냉장고의 단열재로 사용되던 폴리우레탄의 경우, 대용량냉장고가 출시되면서 내부 부피를 줄이기 위해 진공단열재를 사용하는 제품이 증가하고 있다. 그러나 진공단열재가 포함된 냉장고는 재활용 공정 중 화재가 발생해 재활용을 위한 분리가 쉽지 않다. 진공단열재의 사전 선별 및 처리공정 등 신소재 대응 재활용 기술개발의 필요성이 제기되는 대표적 사례다.


이에 사업단은 재활용 공정에서 발생 가능한 문제점을 파악해 권역별 리사이클링 센터와 협력을 통해 다각도의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또한 적절한 대응 마련 및 친환경적인 자원순환 신기술 개발에 주력하고 있다.


조 단장은 “현재 3차년도 30개 세부과제가 진행 중이며 주로 재활용요소기술, 취약기술, 유망기술, 위해성 등 시급성 있는 기술 중심으로 연구 중이다. 지난 2차년도와 비교해 올해 주요 연구과제로는 우선 폐CRT(cathode-ray tube) 유리 재활용기술 개발 완료를 손꼽는다”며 “이 기술은 그동안 방치돼 온 TV 브라운관 및 CRT 모니터 등을 중금속 오염 없이 친환경적으로 재활용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했다”고 말했다.

 

폐가전제품

▲폐가전제품. 그동안에는 폐CRT 유리를 다시 CRT 제조용으로 사용해 왔으나 기존의 CRT 원료로

사용할 수 없게 된 것이 폐브라운관 TV 적체의 주된 원인으로 지적돼 왔다.


중금속 오염없는 친환경 재활용

 

폐브라운관의 본체를 앞유리와 납이 함유된 뒷유리로 분리한 후 뒷유리의 납을 회수해 안정화하고, 앞유리는 2단계 분쇄 및 선별 공정을 거쳐 0.5~10mm 크기의 소재로 만드는 기술 개발에 성공했다. 여기에서 생산된 소재는 콘크리트블록과 점토벽돌 제조에 재활용이 가능하다.


지난해 말 기존의 아날로그방송이 종료되고 디지털방송으로 전환됨에 따라 아날로그방식의 폐 브라운관 TV가 급격하게 쌓여가고 있다(1500톤/월, 2009년 기준). 디지털 TV로의 교체가 본격화된 이후 폐브라운관 TV의 발생량이 급증하면서 앞으로 10여 년 동안 1000만대 이상의 폐 브라운관 TV가 적체될 것으로 예상된다. 그동안에는 폐CRT 유리를 다시 CRT 제조용으로 사용해 왔으나 기존의 CRT 원료로 사용할 수 없게 된 것이 폐브라운관 TV 적체의 주된 원인으로 지적돼 왔다.

 

폐tv브라운관 분리 선별
▲폐tv브라운관 분리 선별

이어 그는 “폐가전 단열재인 우레탄폼의 자원순환 기술도 올해 연구 성과이다. 단순 소각 시 자원낭비 및 시안가스 등으로 대기환경오염 심각해왔으나 연구를 통해 우레탄 원료로 화학적 재활용 후 냉장고 단열재로 순환 가능하도록 활용기술이 개발됐다”며 “염소 성분 함유로 인해 활용이 제한적이던 폐차 파쇄잔재물(ASR)에서 구리 등 금속 및 에너지 회수 기술도 최초로 확립했으며, 현수막 등 미활용 PET 폐자원의 화학적 재활용 기술도 최초로 개발된 것이 올해 주요 성과이다”고 설명했다.

 

환경 무해화 인식개선 호전

 

인터뷰에서는 수명을 다하고 버려져 방치된 E-waste의 환경오염 유발 방지와 재활용을 통한 안정적 자원 확보를 위해 우선적으로 필요한 사안들도 이야기됐다.

 

교역을 규제하는 바젤협약(Basel Convention)이 있다. 우리나라도 1994년 2월 가입했다. 이 협약 사항에는 국내 입법으로 모든 폐기물의 수입을 금지한 국가 및 수출국 판단에 폐기물을 환경적으로 건전하게 처리하지 못할 것으로 판단되는 국가와는 수출을 절대적으로 금하고 있다”라며 “저가로 해외에 자원유출 되는 것을 막기 위해 수출입 허가제도 강화가 시급하다. 더불어 대규모 자동화 장치 등 고효율 기술개발에 산업계를 중심으로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 비자원순환적 처리 시 발생하는 중금속 등 오염물질의 유발을 억제하고, 제품공정에서 폐자원회수 기술을 활용해 온실가스를 저감하도록 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그는 제도적 측면에서 “선진국과 비교해 아직 관련 민간기구의 자율적 활동 정착이 미비하다. 책임강화와 적정 활동 여부에 대한 지속적 모니터링 및 허가권, 업계와의 비정상적 유착 등에서만 정부가 제한적으로 관리하고 나머지는 자율에 맡겨야 한다”라며 “환경적 무해화 및 자원확보에 대한 인식 공유는 최근 상당히 개선됐다. 이에 현재 R&D 지원에 대한 역할 분담 합의, 자원순화산업 육성 및 관리체계 등이 다각도로 논의되고 있는 점은 고무적이다”라고 말했다.

 

사업단, 해외에 기술 전파 역점  

 

국내 재활용 시스템 및 인프라 구축과 기술보유라는 성과에 만족하지 않고, 그동안 축적한 많은 기술과 노하우를 바탕으로 선진국 수준의 재활용 기술수준을 확립해 가고 있다. 사업단의 향후 계획에 대해 조 단장은 “다양한 융합기술을 연구해 현재 광물자원 연간 수입액 9조원, 자원 해외 의존도 75%를 줄여나가고 전략 금속을 회수물로부터 확보하고자 한다. 전기전자, 자동차 등 주요 산업의 생산활동에 필요한 산업자원 원료를 안정적으로 확보해 국내 제조업의 경쟁력을 높이고 금속 비축율을 제고하고자 한다”라며 “오는 24일 우즈벡 사절단 방한 및 사업단 시찰이 계획돼 있다. 지속적으로 해외에 우리의 기술을 전수하는 등 외교적 노력과 함께 중소 산업체 기술의 지속 발굴에 역점을 둘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kts@hks.co.kr

 

Tip> 바젤협약 Basel Convention

 

1989년 3월 22일 스위스 바젤에서 UNEP의 주관으로 열린 회의에서 116개국의 대표가 참가한 가운데, 32개국이 유해 폐기물의 국가 간 이동과 그 처분 통제에 관한 바젤협약에 서명했다. 우리나라는 1994년 2월 가입했고 관련 국내법인 '폐기물의 국가 간 이동 및 그 처리에 관한 법률'이 1994년 5월부터 시행됐다.

 

협약의 주요 원칙은 각 나라는 유해 폐기물의 발생을 최소화해야 하며, 가능한 한 유해폐기물이 발생한 장소 가까운 곳에서 처리해야 한다. 유해폐기물을 적절히 관리할 수 없는 국가에 수출해서는 안 되며, 각 국가는 유해폐기물의 수입을 금지할 수 있는 주권을 가지고 있다. 유해폐기물의 국가 간 이동도 협약에 규정된 방법에 따라 이루어져야 한다는 것 등이다.

김택수  kt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택수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제1회 에어페어_미세먼지 및 공기산업 박람회
정조대왕 능행차 재현
제4회 담수생물 다양성과 활용 국제심포지엄
기상청-행안부, 지진안전캠페인 개최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도시적 실천' KEI 환경포럼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오피니언&피플
조승환 제6대 해양수산과학기술진흥원장 임명조승환 제6대 해양수산과학기술진흥원장 임명
[기고] 스마트 방역 위한 국제 융합 연구 필요[기고] 스마트 방역 위한 국제 융합 연구 필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