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통일·국방
동해안 폭설지역 대규모 병력지원






▲군장병들이 동해안 폭설지역에 긴급투입돼 제설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제공=국방부>



[환경일보] 박미경 기자 = 국방부는 지난 2월7일부터 11일까지 동해안 폭설지역에 특전사, 특공여단, 예비사단을 긴급 투입해 대대적인 제설작전을 수행했다.


현재까지 군은 연인원 1만7000여 명과 제설차량, 포크레인 등 장비 250여 대를 투입해 고립도로 개설, 노인거주 독가촌 통로연결 및 구호, 붕괴된 비닐하우스 및 축사 복구 등을 실시했고 증원부대 8개 부대 3200여 명과 장비 270여 대를 추가로 동해안으로 긴급 투입해 총인원 2만여 명이 제설작전을 수행했다.

부대의 훈련 및 업무에 지장을 주지 않는 범위 내에서 가용한 병력과 장비를 최대한 동원해 피해지역 주민들을 위해 최선을 다해 지원하라는 정홍원 국무총리와 국방부장관의 특별지시에 따른 것이다.

glm26@hkbs.co.kr


박미경  glm26@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미경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제20회 환경일자리 박람회
환경법률센터, 제12차 ‘환경법제포럼’ 개최
뜨거운 지구, 지속가능한 미래를 위한 변화 <br>제5회 서울 기후-에너지 컨퍼런스 개최
‘2018 세상을 밝게 만든 사람들’ 시상식
SL공사, 화재취약시설 현장안전점검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