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환경플러스 농·수·축
남미로 우리 수산 영토 넓힌다

 

[환경일보] 김영애 기자 = 국립수산과학원(원장 정영훈)은 3월 20~21일 양일간 아르헨티나 수산연구원(INIEDP, 마르델 플라타 소재)에서 제4차 수산과학기술 교류 협력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양국의 수산연구기관은 지난 2005년 9월 교류협력 양해각서 체결이후 격년으로 협력회의를 열고, 우리나라의 선진 수산기술 제공 및 관련 정보 교환, 전문가 교류 등의 협력을 해오고 있다.

이번 회의에서 수산과학원은 ▷다양한 인공위성을 이용한 어장탐지기술 개발 ▷양국 수산업 법규 등 관련 정보 교환 ▷수산과학원이 개발한 고효율 집어시스템의 공동 연구 ▷양식 대상 종 개발을 위한 양식기술 교류 등을 제안했다. 아르헨티나는 한국의 양식기술과 어구 개발에 많은 관심을 보였으며, 양식장 설계, 배합사료 기술 지원 및 혼획 저감 트롤망 공동 실험 등의 개발 연구 협력 등을 제안했다.

양측은 각국의 의제에 합의하고 수산협력 교류를 지속적으로 추진하는 등 양국의 협력 관계를 공고히 할 예정이다. 이번 협력으로 수산과학원이 개발한 절전형 LED 집어등의 효율성이 아르헨티나에 소개됨에 따라 관련 제품 수출 길이 열릴 것으로 보인다.

정영훈 수산과학원장은 “아르헨티나를 교두보로 페루, 칠레 등 남미국가 해역에 우리 수산업의 진출을 돕기 위해 국내 수산업계가 필요로 하는 수산관련 정보 제공 등에 지속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press@hkbs.co.kr

김영애  press@hkbs.co.kr

<저작권자 © 환경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포토] 국내산 승용마 ‘한라산 눈 구경 나왔어요’
[포토] 한라산 설원을 달리는 국내산 승용마
[포토] 한라산의 눈 맛 좋다
[포토]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전체회의
[포토] 통합물관리 시대, 무엇이 달라졌나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